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마포 석유비축기지 '문화비축기지' 탈바꿈 '16년 말 개장

수정일2014-08-29

 

관련홈페이지    http://www.mapodepot.org

 

□ 마포구 매봉산 자락에 자리잡고 131만 배럴 석유를 담아뒀던 지름 15~38m, 높이 15m(5층 건물 규모)의 탱크 5개를 비롯, 1970년대 산업유산인 마포 ‘석유비축기지’ 10만1,510㎡가 ‘문화비축기지’로 새 옷을 갈아입고 오는 2016년 문을 연다.

□ 서울광장의 약 8배 이르는 대규모 공간으로, 2000년 용도폐기 돼 방치된 지 14년만의 탈바꿈이다.

 

<공연장, 전시장 등으로 채워지거나 연결, 탱크의 과거와 현재를 공간적 재해석>

□ 서울시는 ‘마포 석유비축기지 국제현상설계경기’의 당선작으로 백정열[㈜알오에이 건축사사무소] 외 2인이 출품한 ‘Petro - Reading the story of the site(땅(石)으로부터 읽어낸 시간)’를 최종 선정했다고 25일(월) 발표했다.

○ 서울시는 올해 초 ‘환경과 재생’을 주제로 한 친환경 복합문화공간을 만들어 시민 품으로 돌려준다는 구상을 세우고 지난 5월 20일 ~ 8월 12일, 공모전 접수를 받았다.

 

□ 공모전 84일간 최종적으로 95개 작품이 제출됐으며, 16개국 53인의 외국인 건축사를 포함해 총 227명의 건축사가 참여했다. 설계를 위해 실시한 현장설명회(7.2)에도 220여 명이 참석하는 등 공모전은 뜨거운 관심 속에 진행됐다.

 

□ 1등 당선작은 이 장소(site)가 생겨나고 존재해왔던 이야기를 기억하고 그 과정을 유추하여 우리시대의 언어로 재구성한 작품으로 조성룡, 이토 토요 등 국내외 명망 있는 건축, 조경 전문가 5인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심사(21일~23일)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 2013년 프리츠커상을 수상한 일본 건축가 이토 토요(Ito Toyo), 광주 비엔날레 큐레이터였던 미국 시라큐스 대학의 프란시스코 사닌(Francisco Sanin) 교수, 선유도공원 설계자인 조성룡 성균관대 교수를 비롯해 김승회 서울대 교수, 조경진 서울대 교수와 김영준도시건축의 김영준 대표가 참여했으며, 위원장은 조성룡 교수가 맡았다.

 

<당선작, 과도한 설계 자제하면서 고유 지형의 잠재력 최대한 이끌어냈다는 평>

□ 당선작으로 선정된 ‘땅(石)으로부터 읽어낸 시간’은 5개의 탱크를 200석 규모의 공연장, 옥외공연장, 기획·상설 전시장 등의 콘텐츠로 채우거나 연결, 이를 통해 과거 탱크가 지어지는 과정과 현재의 간격을 공간적으로 재해석하고자 했다.

 

□ 과도한 설계를 자제하면서 이 땅이 지닌 지형의 고유 잠재력을 최대로 이끌어 냄으로써 탱크와 풍경이 하나가 된 유일한 작품으로 평가받았다.

 

탱크

연면적

주요내용

Tank #1

Performance Circle

690.65㎡

- 기존탱크를 철거하고 200명 정도 수용 좌식 실내공연장

- 콘크리트구조물에 유리벽·지붕 새로 입히고 진입 터널 조성

Tank #2

Sustained Oil Tank

690.65㎡

- 장래 계획을 위해 탱크 보존

Tank #3

Performance Arena

1,626.14㎡

- 탱크 철거 후 야외 공연무대 및 경사지형을 이용한 객석 조성

- 콘크리트 구조물은 공연장의 주요요소로 활용

Tank #4

Exhibition Circle

1,178.86㎡

- 기존 탱크 안에 유리벽과 유리지붕의 탱크를 만들어 특별한

전시공간조성

- 기존 탱크 안으로 쏟아져 내리는 햇빛으로 숲속에 있는

경험을 느낄 수 있음

Tank #5

Memorial Circle

1,160.44㎡

- 내부중정과 외부 전시공간을 도입해 기존 콘크리트와 탱크

구조물의 내·외부 공간개념을 전환

Tank #6

Information Circle

1,617.24㎡

- 탱크 #1과 탱크 #3를 원 위치에서 해체·이전하여 새로운

탱크를 만들어서 안내센터와 지원시설로 활용

 

 

※ 작품 개요

탱크

연면적

주요내용

Tank #1

Performance Circle

690.65㎡

- 기존탱크를 철거하고 200명 정도 수용 좌식 실내공연장

- 콘크리트구조물에 유리벽·지붕 새로 입히고 진입 터널 조성

Tank #2

Sustained Oil Tank

690.65㎡

- 장래 계획을 위해 탱크 보존

Tank #3

Performance Arena

1,626.14㎡

- 탱크 철거 후 야외 공연무대 및 경사지형을 이용한 객석 조성

- 콘크리트 구조물은 공연장의 주요요소로 활용

Tank #4

Exhibition Circle

1,178.86㎡

- 기존 탱크 안에 유리벽과 유리지붕의 탱크를 만들어 특별한

전시공간조성

- 기존 탱크 안으로 쏟아져 내리는 햇빛으로 숲속에 있는

경험을 느낄 수 있음

Tank #5

Memorial Circle

1,160.44㎡

- 내부중정과 외부 전시공간을 도입해 기존 콘크리트와 탱크

구조물의 내·외부 공간개념을 전환

Tank #6

Information Circle

1,617.24㎡

- 탱크 #1과 탱크 #3를 원 위치에서 해체·이전하여 새로운

탱크를 만들어서 안내센터와 지원시설로 활용

 

□ 조성룡 심사위원장은 “이 땅의 역사에 주목해 70년대 5개의 탱크가 지어지는 과정과 오랜 세월 버려져 있던 현재 상태의 간격을 새롭게 채우고, 건축을 통해 과거와 현재, 미래를 이어주고자 하는「시간의 건축」, 동시에 이 땅의 잠재력을 가장 단순한 방식을 통해 되살리는「장소의 건축」을 제안하고 있어 단순하게 과거의 산업시설을 재활용한다는 차원을 뛰어넘어 친환경 문화도시 서울을 대표하는 건축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1등 당선작 이외에도 2등(1작품), 3등(1작품), 가작(9작품) 등 총 12개의 작품이 선정됐다고 시는 밝혔다.

○ 2등에는 ‘Park T6’(김성한[건축사사무소 아크바디] 외 2인), 3등에는 ‘Culture Casting Tank’(손을식[㈜시스템 랩 그룹 건축사사무소])가 뽑혔다.

 

○ 가작으로는 ▴‘Floating Pergola’(김광수[건축사사무소 커튼홀] 외 2인), ‘Disclosed Ground’(송상헌[에이코랩 건축사사무소] 외 1인) ▴‘Tracing the Vestiges : A loggia connecting the landscape and technoscape’(조영수[㈜경호엔지니어링 종합건축사사무소] 외 1인), ‘ the Door’(박영일[㈜건축사사무소 핸드] 외 1인) ▴ ‘Five Cosmic Elements in a Park ’(오성제[에이앤유디자인그룹건축사사무소㈜] 외 1인) ▴‘Natural Path’(이종수[노드에이건축사사무소] 외 1인), ▴‘Loop Tank : A Mysterious Journey’(이충렬[㈜더 시스템 랩 건축사사무소]) ▴‘Narration of the Memories’(장성렬[㈜이안디자인건축사사무소] 외 3인) ▴‘Floating Promenade’(김택빈[이스케이프 건축사사무소] 외 1인)이 선정됐다.

 

<16년 말 개장..노을·하늘공원-월드컵경기장 등과 함께 서북권 생태·문화거점>

□ 서울시는 기본 및 실시설계와 공사를 거쳐 2016년 말 개장할 예정이며, 친환경 복합문화공간 조성이 완료되면 이 일대 노을·하늘공원, 월드컵경기장 등 주변의 친환경 문화자원과 함께 서북권의 환경생태 및 문화공간거점으로 자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특히, 5개의 석유탱크가 생겨나고 존재해왔던 과정을 유추해 우리시대의 언어로 재구성하여 산업유산의 고유한 장소적 가치와 역사성을 살리는 도시재생 공간으로서의 역할에 주목하고 있다.

 

□ 서울시는 2017년 서울에서 열리는 123개국, 130만 명의 건축가 회원을 가진「국제건축가 연맹 UIA(International Union Of Architects)총회」에 참석한 전 세계 건축가들을 대상으로도 문화명소로 탈바꿈한 마포 석유비축기지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시상식은 916일 태평홀, 당선작 및 입상작 일주일간 시청 로비에 전시>

□ 시상식은 9월 16일(화) 오후 2시에 태평홀에서 열리며, 당선작으로 선정된 ‘백정열[㈜알오에이건축사사무소] 외 2인’에게는 상패와 기본 및 실시설계권이 주어진다. 관련 계약은 10월에 이뤄진다.

○ 2등 작에는 상패 및 상금 5000만원, 3등 작에는 상패 및 상금 2000만원이 각각 수여된다.

○ 아울러 가작으로 선정된 9개 작품은 상패 및 상금 100만원이 각각 수여될 예정이다.

 

□ 당선작을 비롯한 입상 작품들은 오는 9월 12일부터 일주일간 시청 1층 로비에 전시해 시민들에게도 공개한다.

 

<기존 산업유산의 장소적 특성 살리면서 도시재생 트렌드 선도하도록 완성>

□ 마포 석유비축기지는 1970년대 2차례의 오일쇼크로 인해 국가적 차원으로 석유비축사업을 추진하면서, 매봉산 자락에 탱크 5개를 매설해 석유를 저장했던 유례가 드문 산업유산이다.

 

□ 주변 상암동 일대가 첨단 디지털미디어산업의 중심으로 변화되고 쓰레기 매립지는 노을·하늘공원으로 바뀌었음에도, 2000년 용도폐기 된 이후 잊혀진 공간으로 남아있었다.

 

□ 박원순 시장이 취임 후 현장을 방문하면서 마포 석유비축기지가 가진 잠재력과 가치를 활용하는 방안을 연구해왔으며, 시민, 학생·전문가 아이디어 공모 및 공개토론회 등 수 차례에 걸친 공론화과정을 거쳐 ‘친환경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하자는 공감대를 형성, 올해 1월 기본구상을 발표했다.

 

□ 이번에 실시한 현상공모 대상지는 시가 발표한 기본구상 중 1단계에 해당한다. 2단계 사업인 주차장 부지 일대는 1단계 내용과 조화를 이루도록 하여 상암 DMC의 산업지원 기반으로 추후 개발·조성할 계획이다. 1·2단계 총 면적은 서울광장의 11배인 약 146,245㎡.

 

 

□ 이제원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주변에 있던 쓰레기 산이 공원으로 바뀌고 상암지역이 디지털미디어시티로 눈부신 성장을 하는 동안 홀로 소외됐던 마포 석유비축기지를 시민들의 품으로 다시 돌려주는 가장 좋은 방법을 찾기 위해 아이디어 공모, 시민토론회, 전문가 워크숍 등 많은 공론화 과정을 거치며 결과뿐만 아니라 과정도 중요하게 여기는 공공개발의 새로운 롤모델을 제시했다”며 “기존의 산업유산을 무조건 철거하는 것이 아니라 장소적 특성을 살리면서 도시재생의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는 뛰어난 작품이 당선된 만큼 서울시를 대표하는 명소로 키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참고자료) 수상자 명단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공공개발센터
  • 문의 2133-8437
  • 작성일 2014-08-25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