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14년 2분기 주택 전월세전환율 7.3%, 전분기 대비 소폭하락

2015.11.02
주택정책실 주택정책개발센터
전화
2133-7703
'14년 4월~6월 서울시 전월세전환율 7.3%, 전분기 대비 소폭하락

 

서울시는 최근 증가하는 주택의 월세 계약 추세를 반영하여, 실제 계약자료인「전월세 확정일자 등록시스템」에 기반한 ‘주택 전월세 전환율’ 을 매분기별 공개함으로써, 새로 집을 구하거나 재계약을 앞둔 세입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는 동시에 불공정한 월세 부담과 급격한 월세 전환을 방지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전월세 전환율’이란 전세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하고자 할 때 적용하는 비율로서, 매월 산정된 월별 산정이율((월세/(전세금-월세보증금))*100)에, 12개월을 곱하여 연이율로 나타냅니다

※ 서울시 00 주택 전월세 전환율 산정 예시

2011.1월 전세보증금 1억원 계약으로 신고

· 2011~2013년 전세가상승률 10% 가정시 2013.1월 1.1억으로 재계약 가능

그러나 2013.1월 월세보증금 8천만원 + 월 임대료 20만원(보증부 월세)계약으로 신고 되었다면,

* 월세이율 = (20만원 / (1.1억원-8천만원))*100 = 0.66%

* 매월 동일한 임대료(20만원)를 부담하므로 연(年) 전월세 전환율은 7.92% 임

 

지난 4월~6월 서울시내 반전세 주택의 평균 전월세 전환율은 연 7.3%로 지난 1분기(7.7%)보다 하락한 7.3%로 나타났습니다.

- 7.8%(`13.3분기) → 7.6%(`13.4분기) → 7.7%(`14.1분기) → 7.3%(`14.2분기)

 

『지난 12개월 간의 월세 전환건수는 2만여건』

 

이번 전월세전환율 공개에서는 지난 1년간(`13.7월~`14.6월)의 평균 전월세전환율을 공개하였으며 평균 7.3%, 전세→반전세 전환 건수는 총 1만9,977건인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권역별로는 ▲도심권 1,281건, ▲동남권 4,931건, ▲동북권 5,286건, ▲서남권 5,581건, ▲서북권 2,898건으로, 주로 서남권과 동북권에서 월세전환이 가장 빈번하게 나타났으며, 특히 다세대·연립의 전환이 활발하게 나타났습니다.

 

자치구별 주택유형으로 살펴보면 용산구의 단독·다가구가 9.3%로 가장 높았고, 양천구 아파트(6.2%) 전환율 수준이 가장 낮았으며, 금액대로 세분하면 용산의 1억 이하 다가구는 10%, 양천의 2~3억대 아파트는 5.8%로, 보증금액이 작을수록 전환율은 높았습니다.

 

지난 12개월간 월세거래는 월평균 1.7만건 수준으로, 월세전환이 지속되는 현실을 감안할 때 서울시가 제공하는 전월세전환율은 월세전환가구가 적정 월세액 수준을 스스로 판단할 수 있게 하는 중요한 정보로 활용될 수 있으며, 특히 서울시 전월세전환율은 실제 25개 자치구의 거래량을 대상으로 산출하므로, 표본을 정해 놓고 시세로 계산하는 것보다 더 서울 지역 실정 판단에 적합하다고 할수 있습니다.

 

< 지난 12개월간(`13.7~`14.6) 다세대·연립 전월세전환율 현황(%)>

1

 

 

『`14년 2분기 전월세 전환율 서울 전체 7.3% 수준』

 

‘14년 2분기 전환율은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25개 자치구에서 확정일자를 받은 전월세 계약 중 전세에서 월세로 전환된 거래를 대상으로 ▴자치구별 ▴권역별(5개) ▴주택유형별 ▴전세보증금별로 산출하였으며, 자치구별로는 중구가 8.6%로 가장 높고, 강남구가 6.5%로 가장 낮았으며, 5개 권역별로는 도심권(종로·중구·용산)이 8.1%, 동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이 6.7%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모든 권역에서 단독·다가구 > 다세대·연립 > 아파트 순으로 전월세전환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권역별 주택유형으로 살펴보면, 도심권(종로·중구·용산) 단독·다가구가 8.5%로 가장 높고, 동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 아파트가 6.2%로 가장 낮게 나타났습니다.

 

< `14. 2분기 권역별 주택유형별 전월세전환율 현황(%)>

2

 

· 도심권 : 종로구, 중구, 용산구

· 동남권 : 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강동구

· 동북권 : 성동구, 광진구, 동대문구, 중랑구, 성북구, 강북구, 도봉구, 노원구

· 서남권 : 양천구, 강서구, 구로구, 금천구, 영등포구, 동작구, 관악구

· 서북권 : 은평구, 서대문구, 마포구

 

<`14.2 분기 주택유형별·권역별 전월세전환율(%)>

주택유형

도심권

동남권

동북권

서남권

서북권

다세대·연립

8.1

6.7

7.5

7.2

7.5

단독·다가구

8.5

7.5

8.1

7.6

7.9

아파트

7.7

6.2

6.8

6.4

6.9

전 체

8.1

6.7

7.5

7.2

7.6

 

 

전세보증금별로는 보증금 1억 이하의 평균 전환율은 8.3%로 1억을 초과하는 경우보다 약 2%p 가량 높게 나타나 더 적은 전세보증금을 주고 사는 세입자일수록 월세로 전환할 때 상대적으로 높은 금액으로 전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4.2분기 주택유형별·보증금액별 전월세전환율(%)>

주택유형

1억 이하

1억~2억

2억~3억

3억 초과

다세대·연립

8.2

6.1

-

-

단독·다가구

8.4

5.5

-

-

아파트

8.2

6.4

6.1

5.2

전 체

8.3

6.2

6.1

5.2

 

 

전월세전환율 공개는 시장의 수준을 몰라 자칫 과도하게 부담할 수 있는 월세 계약을 사전에 방지하고, 향후 재계약시에도 적정수준을 참고 할 수 있게 하는 것이며, 특히 단독 다가구 월세 전환 수준은 서민에게 도움을 주게 되므로 더욱 세분화된 지표를 지속적으로 공개해 나갈 예정입니다.

 

 <전월세 전환율에 대한 정보를 접하지 못한 계약사례>

최근 왕십리에 사는 A씨는 전세 2억에 거주중이던 25평형 아파트에서 2년후 재계약 시점이 도래하자, 집주인이 전세 시세가 2억5천만원까지 올랐다면서 5천만원에 대해 월 30만원씩 월세로 줄 것을 요구하였고, 전월세 전환률에 대하여 무지하였던  A씨는 당장 이사가기에는 6개월된 어린 딸이 있어 힘들었기 때문에 A씨는 집주인의 요구에 응할 수 밖에 없었다.

그런데 실제로 A씨의 5천만원에 대한 30만원의 월세부담은 7.2%의 전월세 전환율을 부담한 것으로 서울시의 2~3억원대 아파트 평균 6.7%보다 높은 비율이 적용된 것이다.

 

⁍ A씨의 전월세 전환율 계산 : (30만원/(2.5억-2억)x100)x12=7.2%

※ 2014년 3분기(7~9월) 전월세 전환률 공개는 10월 중순 예정.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