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한글 지켜낸 인물 상징 조형물 선보여(한글역사인물 상징조형물 제막식)

수정일2014-01-02

한글 지켜낸 인물 상징 조형물 선보여

 

- 27일 종로구 당주동 주시경 마당내 ‘한글역사인물(주시경·헐버트 선생) 상징조형물’ 제막식

- 한글 발전 및 후학양성,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데 헌신한 인물 기념

- 광화문 일대를 한글 역사·문화 중심지로 조성하는 ‘한글 마루지조성’ 사업 추진

· 향후 ‘세종대왕 기념관 건립, 한글사랑방 및 한글교육관 조성, 한글공예 창작촌 조성’ 예정

 

□ 서울시는 12.27(금) 오후 3시 종로구 당주동 주시경 마당내에서 김병하 서울시 행정2부시장을 비롯한 한글학회회장, 헐버트박사기념사업회장, 지역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글역사인물(주시경·헐버트 선생) 상징조형물’ 제막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 한글역사인물(주시경·헐버트 선생) 상징조형물은 한글을 발전시키고 보존을 위해 후학을 가르치며, 한글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 데 헌신하신 주시경 선생과 헐버트 박사의 인물상을 부조로 설치하여 숭고한 뜻을 기리고, 한글의 자음과 모음으로 이루어진 형상을 통해 사람과 사람을 잇는 소통으로서의 한글을 형상화한 조형물이다.

 

□ 이번 상징조형물은 한글을 반포한 경복궁, 세종대왕 생가터, 주시경선생 집터, 헐버트 박사가 재직한 배재학당,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등 한글과 관련이 깊은 장소인 경복궁 서측과 광화문 일대(47만㎡)를 한글역사 문화 중심지로 발전시키기 위해 2011년부터 서울시에서 추진한 ‘한글 마루지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건립하게 되었다.

 

□ 그간 한글 마루지 조성 사업은, 2011년에는 세종로 공원 내 한글글자마당 조성과 한글독음프로그램을 개발하여 보급을 하였고, 2012년에는 한글가온길(시범가로) 특성화 종합계획을 수립하여 세종문화회관 후정과 도렴2녹지 정비를 완료하고 종로구 지명위원회 심의를 통해 “주시경 마당”으로 지명도 변경 그 의미를 더 하게 되었다.

 

□ 서울시는 향후 세종대왕 기념관 건립, 한글사랑방 및 한글교육관 조성, 한글공예 창작촌 조성 등의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 이제원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금번 상징 조형물 건립과 주시경마당 명명은 한글의 우수성과 과학성을 알리는 교육 및 기념공간 조성의 계기가 되었고, 일련의 계획된 사업이 완료되면 이 일대는 명실공히 한글을 배우고 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배움터의 공간이자 관광명소로 거듭나게 된다”고 밝혔다.

조형물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역사도심관리과
  • 문의 2133-8508
  • 작성일 2013-12-3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