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TV보고 안전사고 예방한다, 안전e-TV 더욱 많은 공사현장으로 확대됩니다

수정일2018-11-08

 

 

- 기존 24개 현장에서 서울시가 발주한 50억이상인 22개 현장을 추가한 총46개 현장으로 확대

- 툴박스미팅, 정기 안전교육, 안전 매뉴얼 등 시·공간적인 제약 ‘안전e-TV’로 보완

- 안전교육장, 휴게실 등 설치, 사고사례 및 예방대책 등 안전관련 콘텐츠 방영

- 시, “다양한 안전교육 통해 경각심 일깨워 재해 없는 안전한 건설현장 만들 것”

 

□ 서울시는 오는 5월부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건설현장에 설치되어 재해예방 등 안전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안전e-TV’를 서울시가 발주한 50억 원 이상 규모의 공사현장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 지난 2015년부터 시가 발주한 서남물재생센터 고도처리 및 시설현대화사업 등 5개 현장에서
        6개월간 시범 운영하고, 2016년은 지하철 9호선 3단계 919공구 건설공사 등 총 사업비 100억원
        이상인 23개 현장에서 운영해 왔다.

 

□ 올해부터 2016년 준공된 4개 사업을 제외한 24개 사업과 공사비 50억 이상, 공사 잔여기간
    1년 이상인 22개 사업을 합해 총 46개의 건설현장에서 ‘안전e-TV’가 운영된다.

 

□ 건설현장에서 아침마다 조회(Tool Box Meeting) 시간에 실시하는 안전교육이나, 한 달에 
   한 번씩 실시하는 안전교육의 시·공간적인 제약을 보완하기 위해 ‘안전e-TV’가 마련됐다.

 

   ○ 현장에 비치된 안전관련 매뉴얼 책자도 접근성 및 활용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 대형 사고는 갑자기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그 전에 수많은 징후들이 먼저 나타난다는 ‘하인리
   히 법칙’와 같이 안전교육을 통해 미리 찾아오는 사소한 징후를 사전에 제거함으로써 큰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을 낮추도록 했다.

 

   ○ ‘하인리히 법칙(Heinrich’s law, 1:29:300)은 큰 재해로 1명의 사상자가 발생할 경우 그 전에 같은
       문제로 경상자가 29명 발생하고, 다칠 뻔한 사람은 300명 존재한다는 내용이다.

 

□ ‘안전e-TV’는 기상변화에 따른 재해예방, 사고사례 및 예방대책, 응급조치요령 등 안전관련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건설현장에 있는 TV로 방송해 근로자들에게 자연스럽게 안전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주고 있다.

 

   ○ 실시간 날씨(변화)정보와 이에 다른 안전예방 정보, 안전 모범사례 및 사고사례 등을 지속적으로
       송출하여 안전 경각심을 부각시키고 있다.

 

   ○ 또, 현장 특성을 반영한 작업공종별 안전사고 방지 및 건설안전 기본지침 등 총 15종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 특히, 현장관리자. 건설근로자 간 실시간 정보소통 창구로도 활용되고 있다.

 

<안전e-TV 콘텐츠 송출내용>
공종별 작업시 주의사항이미지 공사장안전점검 이미지 안전사고예방 및 사고사례 이미지 각종정보공유 이미지
<작업시 주의사항>  <안전점검 모범사례>  <사고사례>  <각종 정보공유>

 

□ 안전관련 정보를 실시간 반복적으로 방송하는 ‘안전e-TV’를 휴게실, 식당, 안전교육장 등에 
   설치·운영하여 근로자들이 자연스럽고 쉽게 안전사고 예방관련 콘텐츠에 노출될 수 있도록
   하였다.

 

□ 지난 2016년 12월 24개 현장의 현장관리자 및 건설근로자 89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한 결과를 보면, ‘안전e-TV가 필요하다.’라고 답한 응답자가 72.7%, ‘현장 안전에 도움이
   된다.’라고 답한 응답자도 79.8%나 되었다.

 

   ○ ‘안전e-TV’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가 매우 높게 나타났으며, 필요성도 확인되었다.

 

   ○ 또한 안전e-TV를 통해 방송되는 콘텐츠에 대해서도 80.3%의 근로자들이 안전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하였다.

 

 

□ 고인석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안전사고 예방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다양한 안전교육을 통해 경각심을 일깨워 재해 없는 안전한 건설현장을 만들어 나갈 것”
   이라며, “건설근로자의 안전문화 정착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 건설현장 안전e-TV 설치 예 >
신림~봉천터널 2공구 현장 제물포터널 2공구
 < 신림~봉천터널 2공구 현장 >  < 제물포터널 2공구 현장 >

 

※ 다운로드 : 안전e tv 확대현황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기반시설본부 - 시설국 - 건설총괄부
  • 문의 02-3708-2382
  • 작성일 2017-05-15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