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기반시설, 계획단계부터 시민이 함께 만든다

수정일2018-11-08

하남선(5호선 연장) 시민·외부 전문가 합동토론회(2014.8.8.)

하남선(5호선 연장) 시민·외부 전문가 합동토론회(2014.8.8.)

 

본부는 서울시가 발주한 지하철, 교량, 터널 등 모든 건설공사를 계획단계부터 시설을 실제 이용하는 시민, 시설을 관리하는 유지관리기관, 분야별 전문가 등의 다양한 의견을 들어 현장에서의 공정을 줄이고 궁극적으로 공사 기간과 비용을 줄인다.

 

지금까지 이용자와 유지관리기관을 고려했지만 민원에 의한 설계변경이 잦고 협업이 부족했다. 설계부서에서 설계 용역을 마치면 공사부서에서 설계도에 맞게 공사하고 완성된 시설물을 유지관리기관에 이관해 실제 이용하는 시민이나 유지관리기관의 요구사항을 반영하기가 어려웠다.

 

모든 건설사업에 대하여 기본계획 단계는 물론 설계단계부터 이용자, 유지관리기관 및 분야별 전문가 등으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협업체계를 구축해 효율성을 증진하는 ‘이용자 중심의 건설’로 방향을 전환한다.

 

이를 위해 기본계획 단계에서 계획 착수초기에 지역주민과 지방자치단체 중심으로 합동 토론회를 개최하고, 기본설계와 실시설계 단계에서도 각 단계별로 주민합동 토론회를 개최하여 시민의 요구를 사전에 파악하게 된다.

 

더불어 지역주민, 유지관리기관, 전문가가 참여하는 집중 토론회를 2회 이상 개최하여 주민들의 관심 있는 분야와 요구사항에 대한 기술적 검토를 수행하고, 주민들과 함께 토론회를 열어 대안을 모색한다.

 

또한 수시로 설계추진사항에 대한 의견, 기술적 토론 및 효율적 유지관리를 위해 분야별 전문가, 주민대표, 유지관리기관으로 구성된 설계자문단을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시공단계에서는 시의원, 구의원, 통·반장 등을 명예 감독관으로 위촉하여 공사추진 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주민들이 인근에서 시행되고 있는 건설공사 현장에 대하여 견학 프로그램을 운영해 원하면 언제라도 현장 견학이 가능하도록 상시 운영할 계획이다.

 

본부는 서울시의 기반시설을 시가 만들고 시민이 이용하는 과거의 패러다임을 없애고, 시민이 만들고 시민이 이용하는 패러다임으로 건설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기반시설본부 - 도시철도계획부
  • 문의 772-7140
  • 작성일 2015-03-0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