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외국인근로자 위한 찾아가는 안전교육 실시합니다

수정일2018-11-08

서울시는 외국인근로자가 안전수칙을 몰라서 현장에서 안타까운 사고를 당하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하여 ‘찾아가는 외국인 근로자 안전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3회에 걸쳐 4개국 337명의 외국인 근로자 교육을 실시한 결과 근로자 및 현장 관계자의 좋은 호응을 얻어 안전사고를 줄이고 안전문화를 정착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금년에도 베트남, 캄보디아, 태국, 미얀마, 방글라데시 등 5개국 외국인근로자 212명 전체를 대상으로 안전분야 전문 강사진 및 통역사가 오는 2월 26일부터 3월 4일까지 5일간 건설공사 현장에 직접 방문하여 안전교육을 실시한다.

 - 지하철 9호선, 우이~신설 경전철, 강남순환도시고속도로 등 서울시가발주한 17개 대형 공사현장을 5개 권역으로 나누어 실시한다.

 

교육은 기본적인 안전수칙, 안전한 작업방법, 장비 사용 시의 안전대책 등을 외국인 근로자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사진과 실제 발생한 사례 위주로 실시해 교육 효과를 최대한 높일 계획이다.

 

시는 늘어나는 건설현장의 외국인근로자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베트남, 캄보디아, 태국, 미얀마 등 4개 국어로 ‘외국인 근로자 안전매뉴얼’ 책자 1,000부를 포켓북 형식으로 제작·배포하여 외국인근로자들이 휴대하면서 숙지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공사장의 안전관리 기준을 정립하고 공사참여자에게 각종 제반 규정에 대한 이해와 안전관리 역량강화를 위하여 ‘건설안전 기본지침’ 500부를 제작· 배부하였다.

 

터널공사, 교량공사, 흙막이공사, 추락재해 예방, 거푸집·동바리 공사, 건설기계·기구안전, 가설전기 안전 등 각 공종별 작업 시 위험요인과 예방대책과 사고사례를 엮은 ‘건설안전 실무’ 책자를 제작하여 일선 공사관리관 교육자료로 활용하였다.

 

천석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어렵고 힘든 일을 하는 외국인근로자를 직접 찾아가는 안전교육을 확대 실시하겠다”며 “외국인 근로자뿐만 아니라 모든 근로자 스스로가 안전의 중요성을 인식해 스스로 위험요인을 제거하는 안전문화 의식을 고취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다운로드]교육개요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기반시설본부 - 안전관리과
  • 문의 3708-8743
  • 작성일 2015-02-2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