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 기록문화의 전당 ‘서울기록원’ 건립합니다

수정일2018-11-08

조감도

 

서울시는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서울시청사의 설계도면부터 30년 이상 된 중요 시정기록물, 세월호 관련 민간 기록물까지 문서와 사진, 영상, 박물 등 중요 기록물 100만여 점을 한자리에 모아 체계적·과학적으로 통합 관리하는 ‘서울기록원(Archives)’을 건설한다.

 

본부는 이와 관련해 설계공모를 실시, ‘도시와 사람과 자연과의 대화’를 주제로 한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의 ‘기록의 터(Land Monument)’를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설계공모는 총 33개사가 응모, 이중 10개사가 최종 작품을 제출했으며, 당선작(1개) 이외에도 우수작(1개), 가작(3개) 등 총 5개의 작품이 선정됐다.

 

우수작에는 ‘시가원(時架院)’(행림건축사사무소), 가작에는 ‘시민, 공존, 공유의 공간’(유선엔지니어링), ‘기록의 판’(시아플랜건축사사무소), ‘기회원’(창조건축사사무소) 등이 뽑혔다.공모 당선자에게는 서울기록원 건립공사 설계용역에 대한 기본 및 실시설계권이 주어진다.

  조감도2

 비지터 센터

 아카이브 숲길

비지터 센터

아카이브 숲길

은평구 옛 질병관리본부 내에 지하2층, 지상5층, 연면적 1만5,920㎡ 규모로 지어지며 오는 9월 착공 예정이며 ‘17년 9월에 문을 열 계획이다.

 

서울기록원에는 서울시와 자치구 등 개별 공공기관이 분산·관리하고 있는 중요 기록물들과 청도문서고의 30년 이상 된 9만7천여 권의 자료 등이 모두 보관된다.

 

서울기록원 건립으로 서울의 역사를 고스란히 담은 핵심기록물의 체계적·과학적 관리는 물론 연구자, 일반시민, 학생 등의 시정 자료 접근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현재 청도문서고의 경우 서울에서 5시간 이상 걸려 한 달 이용객이 1~2명에 불과하지만, 서울기록원이 건립되면 시민, 관광객 누구나 가까이에서 열람할 수 있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세종대학교 심재현 교수는 “대지의 경사, 주변 숲 등 지형을 이용한 내외부 공간의 연계성과 장소성에 대한 고려가 가장 우수하며, 특히 정보문화공간으로서 기록관리 업무 동선 기능뿐 아니라 건축물 이미지가 우수한 작품”이라고 심사소감을 밝혔다.

 위치도

 현황사진

위치도

현황사진

 

본부는 지자체 중 최초로 추진하는 서울기록원을 열린 시정의 이정표가 되는 서울시를 대표하는 명소로 키워 나가고 기록 보존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열린문화공간이 될 수 있도록 조성할 계획이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기반시설본부 - 건축부
  • 문의 3708-2651
  • 작성일 2015-02-0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