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15일부터「여름철 풍수해안전대책」본격 가동됩니다

수정일2018-11-08

서울시가 본격적인 우기철을 앞두고 사당역, 강남역, 관악 도림천 등 5개 침수 특별관리지역의 저류능력을 한 단계 강화함과 동시에 장기적으로 항구대책이 추진되는 곳은 임시저류시설, 물순환시설 등 당장의 수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단기대책을 병행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다.

 

예컨대 사당역과 강남역의 경우 장기적인 배수개선대책 마련을 위한 용역을 추진 중인 가운데, 사당역은 지난해처럼 올해도 임시저류조 6.3만톤을 활용하고, 강남역 사거리 일대는 지하 하수관로 간 격벽 40여개소를 철거해 침수피해를 최소화한다.

 

2011년 하천 범람으로 침수피해가 있었던 관악산 도림천은 지난해설치를 시작한 서울대 안팎 3개소의 6.5만톤 규모 저류공간을 올해부터 활용한다.

 

광화문 일대는 침수원인인 백운동천 유로 변경 하수관로 설치를 검토 중인 가운데, 올해 그동안 임시저류시설로 활용한 세종로 지하주차장을 영구 시설화하고, 청운중학교 옥상 등 다양한 공간에 빗물을 머금는 물순환 시설을 96개소에 집중 설치한다.

 

아울러 시는 신속한 상황 파악과 선제적인 대응을 위해 홍수 예·경보시설, 하수관거 수위계를 확충하고, 서울 지역 내에서만 수집하던 강우량 데이터를 경기, 인천지역까지 늘리는 등 수방 모니터링 시스템을 보강했다.

 

작년까지 지하주택 4만 2,829가구에 보급한 물막이판 등 소규모 침수방지시설은 올해 5,680가구에 추가 보급하고, 호우시 발생하는 시민고립 사고 예방을 위해 주요하천 14곳에 탈출사다리 등 비상대피시설을 135개 설치했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한「2014 서울시 풍수해안전대책」을 15일(목) 발표, 때를 알 수 없이 발생하는 기상이변과 여름철 집중호우에 최대한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모든 수해안전대책은 재난안전대책본부가 총괄하며, 15일(목) 오전 9시 50분 신청사 지하3층 서울안전 통합상황실에서 개소식과 함께 본격 가동된다. 본부는 10월 15일까지 운영된다.

 

개소식은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도시안전실 등 13개 협업부서를 포함한 각 부서 실·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유관기관간 협업체계 강화를 위해 당초 8개반→13개반으로 실무반을 재편하고 기상상황에 따라 평시, 보강, 비상 1~3단계 등 5단계로 운영된다.

 

 

주요 내용은 ▴5개 특별관리지역 포함 34개 침수취약지역 대책  ▴상황관리 기초시설 확충 ▴산사태 예방 사방공사 ▴기존 시설 및 공사장 안전점검 ▴사전 모의훈련 및 매뉴얼 재정비 ▴시민참여+유관기관 협력 바탕 재난대응이다.

 

자동도로 물막이판 설치(4개소)

우수유출저감시설 그린 블루루프

<자동도로 물막이판 설치>

<우수유출저감시설 설치(그린-블루루프 등)>

 

 

[다운로드] 보도자료전문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기반시설본부 - 방재시설부
  • 문의 3708-8771
  • 작성일 2014-05-1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