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남구로역 새벽일자리마당에 건설근로자 편의시설 준공

수정일2018-11-08

 

이른 아침 일터로 떠나는 일용직 건설근로자들의 편의를 위해 서울시는 13개 건설사와 힘을 모아 남구로역 인근 구로4동 주민자치회관에 공중화장실 등의 편의시설을 마련했습니다.

 

2013년 5월 1일(수) 근로자의 날에 서울시, 구로구, 13개 건설사는 새벽일자리마당 건설근로자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고 그 해 8월 공사를 추진해 12월 16일(월) 준공한 것입니다.

 

이번 편의시설 준공은 전년도 박원순 시장이 희망온돌 겨울나기 현장점검으로 남구로역 새벽일자리마당 현장을 찾은 것이 계기가 되어 건설사의 자발적인 참여에 힘입어 민간, 서울시 공동협력 사업이 성사된 것입니다.

 

지하철 6호선 남구로역 인근은 1,000여명의 건설 근로자들이 매일 새벽마다 운집하는 서울시내 대표적 새벽일자리마당이지만, 변변한 공중화장실 조차 없어 건설근로자의 불편뿐만 아니라 노상방뇨로 인한 악취로 지역민원이 끊이지 않았던 곳이었습니다.

 

공사전 공사후
공사전 공사후

 

남구로역 새벽일자리마당 편의시설은 지하1층, 지상2층, 연면적 108㎡ 규모로 도로와 인접한 공중화장실(지하1층), 사회적 경제기업 홍보관(지상1층) 등과 구로4동 주민자치회관 정보교육장과 연계된 일반화장실 및 장애인화장실, 환경미화원들을 위한 편의시설(지상2층, 32㎡)로 구성되었으며, 남구로역 편의시설은 2010년 서울시 우수건축상을 수상한 서울시 공공건축가 박유진 소장(시간건축사사무소)과 박항섭 교수(가천대학교), 공순구 교수(홍익대학교) 등 공공디자인 전문가들의 참여로 완성되었습니다.

편의시설은 기부채납 형식으로 12월말까지 구로구청에 인계될 예정이며 향후 구로구가 유지관리를 맡게 되었습니다.

 

남구로역 새벽일자리마당 편의시설 건립으로 그동안 불편을 겪었던 건설근로자들의 편익증진과 지역 주민들의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며, 서울시는 여타지역의 새벽인력시장도 적극 발굴해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공공건축물 건립 사업을 계속 추진해 나갈 예정입니다. *

 

첨부파일 : 남구로역 일자리마당 공중화장실 건립개요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기반시설본부 - 건축부
  • 문의 02-3708-2605
  • 작성일 2013-12-3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