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경찰 함께하는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15개 자치구로 확대

수정일2019-08-06

□ 서울시는 경찰청과의 협력 사업인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15개 자치구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6월까지 10개 자치구(성동·광진·동대문·중랑·도봉·노원·서대문·구로·금천·영등포)에서 시범운영된 바 있다.

○ 지난 7월부터 5개 자치구(중구, 은평, 마포, 관악, 송파)가 추가로 이번 사업에 참여하였고, 8월 6일(화) 마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가 문을 열며 총 15개 자치구가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본격 운영하게 되었다.

□ 더불어 서울시는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의 효율적인 업무 수행을 위해 서울시 여성가족재단과 함께 표준화된 운영매뉴얼을 마련, 경찰과 자치구 업무의 통합체계를 만들었다.

□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에는 학대예방경찰관(경찰관)·통합사례관리사(자치구)·상담원(서울시 50+보람일자리)이 함께 근무하면서 발견·신고된 위기가정에 대한 초기상담부터 통합적 사례관리, 전문기관연계와 복지서비스 제공, 사후관리까지 원스톱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 학대예방경찰관(APO)은 가정폭력, 학대로 112에 신고된 가구 중「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연계 정보제공에 동의한 가정의 정보를 이튿날 공유하고 필요 시 통합사례관리사와 합동방문도 실시한다.

○ 상담원은 초기 전화 상담을 통해 위기가정의 기본적인 실태를 파악하며 통합사례관리사는 위기가정으로 판단 시 해당 가구의 복지·의료·교육·가정폭력 피해 전문상담, 법률상담 등 필요한 부분에 대한 관련 공적 복지서비스를 지원하고, 민간 전문기관에 서비스를 연계해 준다.

□ 더불어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와 연계하여 위기가정 내 문제가 재발되지 않도록 모니터링과 사후관리를 진행한다.

□ 상담원들은 지난해 10월부터 올 5월까지 8개월 간 112로 신고접수된 8,193건 중 6,318건의 초기 전화상담(상담율 77%)을 실시하였고, 전문기관 연계 등 총 3,071건의 서비스(지원율 49%)를 제공하였다.

※ 서비스 연계(정신건강복지센터, 법률상담, 건강가정지원센터 등)

□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가정 폭력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구조적 문제로 볼 수 있다.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는 이에 대한 원인 분석 및 해결책 제시로 지역 내 통합적 안전망을 구축하고자 한다”며 “내년에는 25개 구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며 민·관·경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서울에서 가정폭력으로 고통받는 시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기획관 - 지역돌봄복지과
  • 문의 2133-7380
  • 작성일 2019-08-0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