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 속 사색하기 좋은 87곳, 책으로 출간

수정일2015-07-10

성북구 '북악하늘길'은 1968년 무장간첩 침투 사건 후 폐쇄돼 사람들의 발길이 닿지 않은 곳이었다가 산책로로 조성되면서 시민들에게 전면 개방됐다. 총 4개 산책로 중 '김신조 루트'라 불리는 2코스는 서울의 비무장지대라 불릴 정도로 숲이 잘 보존돼 있다.

'북악하늘길'의 가장 깊은 계곡에는 '삼무삼청'(三無三靑·전파, 소음, 걱정이 없고, 산이 푸르고, 하늘이 푸르고, 마음이 푸른 곳)이라 불리는 넓은 휴식공간이 있다. 표현 그대로 마치 무릉도원을 연상케 할 만큼 경치가 수려하고 아늑하다.

 

 

금천구 '호암산 잣나무산림욕장'은 잣나무에서 뿜어내는 피톤치드가 가득한 곳이다. 1년 중 여름철에 피톤치드가 가장 많이 발생한다고 하니 무더운 여름 이곳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해보는 건 어떨까.

 

천만 시민이 살아가는 거대 도시 서울에서 이렇듯 사람의 발길이 드물어 아름다운 자연경관이 잘 보존돼있고, 자동차 소리 등 듣기 거북한 인공의 소리가 적고 경관이 아름다워 휴식하고 명상하기 좋은 '서울, 사색의 공간' 87곳이 책으로 나온다.

 

서울시는 작년 10월 '서울, 사색의 공간' 87곳을 선정, 홈페이지와 스마트폰 앱 등을 통해 소개한 데 이어, ▴장소 소개 ▴유래 ▴주소와 지도 ▴대중교통 길 안내 ▴연락처 ▴관련 프로그램 등 유용한 정보와 사진을 엮어 동명의 책으로 발간했다고 밝혔다.

시는 '서울, 사색의 공간' 발표 이후 찾아가는 방법을 좀 더 자세히 알고 싶다는 의견과 가이드북 형식의 책자로 보고싶다는 의견 등을 수렴해 이번에 책으로 제작, 출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책에는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찾아가는 방법이 보다 상세하게 실려 있고, 각 장소별로 주변에 가볼만한 곳들을 함께 엮어 '한나절 나들이 추천 코스'로 소개하고 있다.

예컨대, '이태원부군당역사공원'은 6호선 녹사평역 3번 출구 횡단보도를 건너 육교로 올라간다 → 이태원초등학교 정문을 바라보고 오른쪽 방향으로 걷는다 → 차돌집, C&G 공인중개사를 지나 TEA카페를 끼고 좌회전한다 → 경사진 길을 쭉 올라가다가 그린마트가 나오면 그린마트를 바라보고 오른쪽 길로 들어서서 쭉 올라가면 좌측에 나온다.

 

책은 한강을 기준으로 북쪽권(44곳, 총 177페이지)과 남쪽권(43곳, 총 165페이지)으로 나눠 각 1권씩 총 2권으로 구성된다. 각 권역마다 7개 테마로 구분해 소개하고 있다.

7개 테마는 ▴시간의 켜와 만나는 사색(9곳) ▴물가의 사색(7곳) ▴숲길을 거니는 사색(12곳) ▴내려다보는 사색(8곳) ▴종교적 의미를 느껴보는 사색(12곳) ▴숲 속의 사색(29곳) ▴일상에서 만나는 사색(10곳)이다.

 

가격은 권 당 8,000원이며,(개별구매 가능) 서울시청 본관 지하1층 서울책방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무료 e-book으로도 볼 수 있다.(http://ebook.seoul.go.kr)

 

<한강북쪽권>   ☞ 한강북쪽권 eBook 바로가기

서울, 사색의 공간

설 명

① 시간의 켜와 만나는 사색

만해 한용운 시인이 말년을 보낸 ‘심우장’, 흥선대원군의 별서이자 계곡을 낀 숲속 산책길을 거닐 수 있는 '석파정' 등, 백제와 조선의 수도로서 역사의 흔적을 품은 도시 서울의 옛 공간들 속에서 사색을 즐길 수 있다.

② 물 가의 사색

정선의 <인왕재색도>를 재현한 공간인 종로구 인왕산 '수성동 계곡', 숲길을 10여 분 걸으면 나타나는 청아한 호수와 주변에 서어나무군락지로 생태경관이 뛰어난 '삼육대학교 제명호' 등에서 맑은 물소리를 들으며 산책을 즐길 수 있다.

③ 숲길을 거니는 사색

남산 속에 숨어있는 시골길같은 ‘남산공원 소생물권 서식지 숲길’과 조선왕조와 수백 년을 함께 한 의릉숲길과 정릉숲길은 영원한 안식을 주는 숲길이다.

④ 내려다보는 사색

한강과 도심이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월드컵공원 '하늘공원 남측 전망대', 맑은 날이면 멀리 관악산까지 눈에 들어오는 '매봉산 정상 팔각정' 등 조금 높은 곳에서 탁트인 전망을 바라볼 수 있다.

⑤ 종교적 의미를 느껴보는 사색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식 성당인 중구 '약현성당'은 작년 외부공간을 정비해 쾌적한 공간에서 사색에 잠길 수 있고, 성북구 '길상사'에 있는 침묵의 집은 묵언수행 장소로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⑥ 숲 속의 사색

소나무의 숨결과 함께 하는 도봉산 방학골 쉼터와 누구나 다 받아주는 품 넓은 정화의 공간인 안산공원 메타세쿼이아 숲 등 시원한 바람·맑은 공기·푸른 나무로 가득한 서울의 숲에서 마음의 평온을 가져보자.

⑦ 일상에서 만나는 사색

주변보다 지대가 낮은 오목한 분지 형태로 소음이 없고 아늑하고 매력 있는 '삼육보건대학 에덴동산' 등 가까운 동네에 바쁜 일상에 작은 쉼표를 찍어보자.

 

<한강남쪽권> ☞ 한강남쪽권 eBook 바로가기

서울, 사색의 공간

설 명

① 시간의 켜와 만나는 사색

사육신역사공원은 복잡한 노량진 도심 한복판에 숨어있는 보석같은 역사의 현장이나 시민의 쉼터다. 저절로 정숙하고 정갈한 마음으로 그들의 충정과 삶의 가치에 대해 생각하게 합니다.

② 물 가의 사색

자연 속 재탄생의 울림이 있는 곳 ‘양평유수지 생태연못 쉼터’에서는 부활의 정신을 충전해 보고 금천구 ‘시흥계곡’은 울창한 녹음은 무더운 여름날 주민들의 시원한 휴식처가 되어준다.

③ 숲길을 거니는 사색

관악산 무장애길(4.7km)로 누구나 힘들지 않게 걸을 수 있고 길 끝에는 잣나무가 펼쳐진 중랑구 '망우산 사색의 길' 등에서 맑은 공기와 푸른 숲의 정기를 받으며 스트레스를 날릴 수 있다.

④ 내려다보는 사색

하천의 자연그대로의 모습을 편안하게 내려다볼 수 있는 탄천·양재천 방문자센터는 조용히 쉬면서 자연 속에 다양한 생명이 함께 어우러져 있음을 깨닫고 자연도 자신처럼 소중히 여기는 마음을 가져 보자.

⑤ 종교적 의미를 느껴보는 사색

관악구 삼성산 성지는 숲이 짙고 호젓한 숲속에 위치하여 천주교 신자가 아니더라도 깊은 침묵 속에서 사색을 즐길 만하고, 강남구 '봉은사' 뒤에는 80m의 숲길이 펼쳐져 있어 번잡한 도시 속에서 삼림욕을 하기에 그만이다.

⑥ 숲 속의 사색

바위들이 울었다는 전설이 있을 정도로 늘 시원한 바람이 부는 양천구 '계남공원 우렁바위'와 5ha에 달하는 울창한 잣나무 숲이 우거진 금천구 '호암산 잣나무산림욕장'에서 공짜로 제공하는 자연치유력의 효능에 풍덩 빠져 보자.

⑦ 일상에서 만나는 사색

배밭이 펼쳐진 농촌이었던 강남의 옛 시간을 간직한 '배밭공원 산책길', 옛 건축물의 시간의 자취와 독특한 분위기를 만날 수 있는 ‘어린이대공원 꿈마루’에서 바쁜 일상에 작은 쉼표를 찍어보자.

 

한편, '서울, 사색의 공간'은 책과 별도로 기존에 서비스 중인 ▴홈페이지(www.seoul.go.kr/campaign2014/sasaek)▴모바일 지도 애플리케이션 '스마트서울맵'에서도 볼 수 있다.

홈페이지에는 ▴자치구 ▴7가지 테마별로 공간을 나누어 소개하고 있으며, 장소특징, 이용정보, 찾아가는 방법, 사진 등으로 상세히안내하고 있다.

애플리케이션 '스마트서울맵'에서는 지도 위에 아이콘으로 위치가 표시돼있고, 아이콘을 터치하면 찾아가는 법 등 상세 정보를 언제 어디서나 확인할 수 있고, SNS을 통해 정보를 공유할 수도 있다. '스마트서울맵'은 기종에 상관 없이 앱스토어에서 앱 이름을 검색해서 내려받으면 된다.

 

최윤종 서울시 공원녹지정책과장은 “이 책과 함께 올 여름 무더위를 피해 시원한 바람, 맑은 공기, 푸른 나무로 가득한 서울 속 호젓한 사색의 공간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충전하기를 바란다”며 “87개소에서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최대한 간직하고 있는 숨은 사색 명소를 지속 발굴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푸른도시국 - 공원녹지정책과
  • 문의 02-2133-2033
  • 작성일 2015-07-1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