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온라인 `서울식물원 국제심포지엄` 개최

수정일2020-10-06

□ 지난 2018년 10월 임시 개방 이후 660만 명('20.8. 현재)이 다녀가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서울식물원이 오는 8일 국제심포지엄을 연다. 코로나19로 인한 휴관으로 올해는 온라인을 통해 세계 유수 식물원 관계자를 만난다.

□ 서울시는 개방 2주년을 맞은 서울식물원의 역량 강화와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운영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서울식물원 국제심포지엄'을 10.8(목) 07시 40분부터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한다고 밝혔다.

○ 서울시청 화상회의 스튜디오(서울ON)에서 '서울식물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하는 이번 심포지엄은 김우영 정무부시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김정환 환경수자원위원장이 영상을 통해 축사할 예정이다.

□ 해외연사 강연과 환영사·축사는 사전 녹화하여 심포지엄 당일 동시 송출하고, 시민들의 질문은 유튜브 댓글과 화상회의 참석자로부터 실시간 받는다.

○ 스튜디오 현장 참석자는 국내 연사와 좌장, 패널 등으로 최소화하고 화상회의 시스템으로 초대된 국외 연사와 스튜디오 참석자들이 세션별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 시는 현장 참여자가 안전하게 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화상회의 스튜디오 입구 열화상카메라를 포함하여 방역데스크 운영, 참여자 간 거리두기 등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운영할 방침이다.

□ '식물의 힘'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에는 서울식물원과 국내식물원의 수집과 전시, 교육 분야의 개선방안을 제시하고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방식의 식물원 운영방안을 모색코자 한다.

□ 첫 번째 세션에서는 '코로나 시대, 식물원의 역할'를 주제로 뉴욕식물원이 강연의 문을 연다. 다음으로 롱우드가든, 브루클린식물원의 발표가 진행되고, 에버랜드의 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 첫 세션이 끝난 뒤 1시간 동안 연사와 패널, 영상회의 참석자가 모인 가운데 신구대학교식물원 전정일 원장을 좌장으로 토론이 진행된다.

□ 두 번째 세션은 '식물원 교육, 패러다임의 변화'을 주제로 상해 천산식물원, 싱가포르식물원 발표가 이뤄지며 마지막으로 서울식물원이 지난 2년 간 추진해 온 식물교육의 성과를 되돌아보고 포스트코로나 시대 서울식물원에 주어질 교육분야 과제에 대해 짚어보는 시간을 갖는다.

○ 두 번째 세션 토론은 송기훈(미산식물원 대표), 배준규(국립수목원 실장), 최창호(천리포수목원 부원장)이 패널로 참석해 영상회의 참석자와 식물교육의 미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 이번 행사는 서울식물원 유튜브 채널로 실시간 시청할 수 있으며, 행사 후에도 서울식물원 유튜브를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 본 행사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서울식물원 국제심포지엄 공식 홈페이지(https://botanic.bigdeo.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서울시는 시공간의 제약이 없고 접근이 쉬운 온라인 방식을 최대한 활용한 행사 운영으로 식물·정원 분야에 관심 있는 누구나 행사 내용을 공유할 수 있도록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하는 한편 지속적인 국제교류를 통해 국내 식물문화의 역량 강화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 이원영 서울식물원장은 "코로나19로 대면 행사가 어려워졌지만 온라인 진행으로 더 많은 분들이 폭넓게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장이 마련됐다"며 "식물, 식물원 분야에 대한 수준 높은 고민과 논의로 참여하신 분께 유익한 정보와 지식을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강서구 마곡에 위치한 서울식물원은 지난 '18년 10월 임시 개방을 거쳐 지난해 5월 정식 개원했으며, 올해 8월까지 총 660만 명이 다녀갔다.

○ '공원'과 '식물원'을 결합한 서울 최초 보타닉공원(Botanic Garden +Park)으로 50만4천㎡ 공간에 주제원(온실, 야외 주제정원)을 비롯한 호수, 습지 등을 갖추고 있다. 현재는 코로나19로 인해 임시 휴관 중이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서울식물원
  • 문의 2104-9755
  • 작성일 2020-10-0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