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만든다, 고로 존재한다’ … 서울시, 디지털 대장간 확장·이전

수정일2018-04-18

‘만든다, 고로 존재한다’ … 서울시, 디지털 대장간 확장·이전

 - 서울시 디지털대장간, 나진상가→원효전자상가 2층으로 확장·이전해 17일(화) 개소

 - 이용자 맞춤형 신규장비 도입해 총 49종의 첨단장비 갖춘 국내 최고 시제품 제작소

 - 홈페이지 통해 사전예약신청, 초보자 위해 전문 인력 상주하며 컨설팅과 교육지원

 - 시, 아이디어가 현실화 되는 기회의 장이자, 예비창업가를 위한 도전의 공간 될 것

□ 서울의 제조형 창업생태계 구심점이자, 연간 방문객 1만 명이 넘는 전국 유일의 시제품 제작소인 서울시 디지털대장간이 원효전자상가 2층(용산구 청파로 77)으로 확장·이전해 4월 17일(화)부터 운영을 시작한다.

 

□ ‘만든다, 고로 존재한다’를 모토로 삼는 디지털대장간(‘16.5월 개소)은 레이저절단기, UV프린터 등 첨단장비를 갖추고 있어 시제품 제작을 위한 공간이다. 재료비 등의 실비만 부담하면 공간과 장비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메이커스페이스이자, 아이디어부터 실제 제품화까지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있는 예비창업가들의 효자공간이다.

 

□ 2017년 한 해 동안 디지털대장간에서 제작된 40건의 시제품이 시중에서 제품화되었고, 예비창업가, 은퇴한 엔지니어 등 14,961명이 시제품 제작을 위해 이곳을 찾았다. 

 

□ 이번에 원효전자상가 2층으로 이전한 서울시 디지털대장간은 이전 공간보다 50평 더 넓은 공간으로, 더 많은 인원을 동시에 수용하는 것은 물론 UV프린터부터 레이저커팅기, 목재절단기, 각종 용접기 등의 기존 보유 장비에 산업용 3D프린터 등 기존 장비에 13종 24대의 이용자 맞춤형 신규장비를 추가 구비해 다양한 시제품을 제작할 수 있게 되었다.

 

□ 또한, 원효전자상가 3층에는 5개 대학의 현장캠퍼스,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용산구 창업지원센터 등 11개 전략기관이 입주해있어 이들과의 연계·협력을 통해 용산상권 활성화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디지털대장간의 운영시간은 매주 월요일~토요일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이며(일요일 휴무), 시제품제작을 원하는 이용자는 장비 안전교육을 이수하면 현장에서 멤버십 서비스 가입이 가능하여 장비와 작업공간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 아울러, 전문 장비 이용이 서툰 초보자를 위해 5명의 전문 인력이 디지털대장간에 상주하며 제품 제작과 디자인 컨설팅, 장비사용 교육을 무료로 지원한다.

 

□ 디지털대장간에서는 자체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신청해 수강할 수 있다. 교육 내용은 각 장비의 사용법과 전반적인 안전교육을 실시하는 기본과정인 ‘장비 안전교육’과 주요 장비를 활용하여 직접 제품제작을 해볼 수 있는 심화과정인 ‘장비 활용교육’, 제작과정 전반에 대하여 전문가에게 1:1상담을 받을 수 있는 ‘전문가 컨설팅’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 자세한 사항은 디지털대장간 홈페이지 참조 (www.digital-blacksmithshop.com)

 

□ 박태주 서울시 디지털창업과장은 “장비는 보강하고 공간은 확장 이전한 디지털대장간은 국내 최고 수준의 장비와 인프라를 갖춘 메이커스페이스”라며 “아이디어를 현실로 만들 수 있는 공간이자, 예비창업가들에게 부담이 되는 시제품을 마음 편히 제작할 수 있는 시작의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붙임1_대지털대장간 개요- 약도 - 위치 포함

 

붙임2_디지털대장간 운영프로그램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제진흥본부 - 경제기획관 - 디지털창업과
  • 문의 02-2133-4768
  • 작성일 2018-04-1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