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귀농학교 1기 28세대, 10개월 교육받고 수료식

수정일2017-12-11

서울시 귀농학교 1기 28세대, 10개월 교육받고 수료식

 - 체류형 귀농학교 1기 수료생 28세대, 12일(화) 수료식 갖고 노하우 공유

 - 제천, 영주, 구례, 무주, 강진 5개소에서 최대 10개월 맞춤 교육 진행

 - 참여시민의 대부분 본격적인 귀농·귀촌 추진, ‘18년 1월 2기 교육생 모집

 - 시, 귀농에 실질적 도움될 수 있는 교육으로 안정적인 농촌정착 지원할 것

# 노윤옥(48)·황우석(49)씨 부부는 체류형 귀농학교 입교 4개월만에 영주에 정착하기로 마음 먹었다. 귀농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있었지만, 현장에서 차근차근 준비할 수 있는 지원 프로그램 덕분에 정착지와 농사계획을 세울 수 있었다.

# 김기원(60)씨는 “농업과 농촌 현실을 접하고 나면 귀농귀촌에 대한 생각이 환상이었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인생의 중요한 결정인 귀농은 많이 배우고 연습해야 안전하게 정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서울시는 올해 처음 시작한 ‘서울시 체류형 귀농학교’가 첫 수료생을 배출한다고 밝혔다. 12월 12일(화) 서울시청 시민청 바스락홀에서 수료식과 함께 귀농에 대한 경험과 노하우를 나누는 ‘활동보고회’가 진행되며, 귀농에 관심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 귀농을 희망하는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한 ‘서울시 체류형 귀농학교’는 올해 제천, 영주, 구례, 무주, 강진 총 5개소에서 지역별 영농교육을 통해 귀농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 이번 첫 수료생은 28세대(41가족)으로, 귀농·귀촌에 뜻을 두고    가까운 시일 내 귀농을 계획하고 있다.

표 1

 

□ 서울시는 은퇴 뒤 귀농, 귀촌을 고민하는 서울시민이 늘고 있지만, 막상 귀농, 귀촌 후 생각만큼 쉽지 않은 생활을 마주하고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은 만큼 귀농을 희망하는 이들이 농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역과 협약을 통해 영농현장실습, 농기계 전문교육, 농산물 가공교육 등 다양한 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 2018년 체류형 귀농사업은 내년 1월 초 서울시 홈페이지와 도시농업과 방문접수를 통해 새로운 참여자를 접수받을 예정이다.

 

□ 송광남 서울시 도시농업과장은 “막연히 귀농을 꿈꾸는 시민들이 늘고 있지만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망설이는 분들에게 체계적으로 농촌 정착을 준비할 수 있는 체류형 귀농학교를 권한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원하는 다양한 도농교류 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붙임문서 체류형 귀농학교 활동보고회 행사계획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제진흥본부 - 경제기획관 - 도시농업과
  • 문의 02-2133-5396
  • 작성일 2017-12-1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