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충무로에 복합영상문화공간 ‘21년 개관

수정일2017-11-27

서울시, 충무로에 복합영상문화공간 ‘21년 개관

 - 2021년 개관 목표, 연면적 4,800㎡ 서울시네마테크 건립 위한 국제지명 설계 공모

 - 독립·예술영화 전용관 등 갖춘 지하3층~지상10층의 복합영상문화공간으로 조성

 - 국내·외 유명 건축가 지명 공모, 당선자에는 서울시네마테크 기본 및 실시 설계권 부여

 - 시, 아시아 대표 영화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서울의 문화브랜드 가치 높이는 거점 만들 것

□ 영화의 중심지 충무로에 시민이 자유롭게 영상을 편집하고 영상 제작을 위한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공간, 독립영화와 예술영화 등 다양한 영상 문화컨텐츠를 만날 수 있는 지하 3층, 지상 10층 규모의 ‘서울시네마테크’가 들어선다. 2021년 개관이 목표.

 

□ 서울시는 국제도시 서울의 문화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아시아를 대표하는 영화문화도시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복합영상문화시설인 ‘서울시네마테크(가칭, 중구 초동) 건립’을 위해 세계적인 건축가 6인의 국제지명 설계공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 서울시네마테크(가칭)은 문화유산인 과거와 현재의 영화를 보존하고, 미래 세대와 함께 영화를 매개로 호흡할 수 있는 공간이자, 그간 꾸준히 제기 되어 왔던 예술영화와 독립영화의 상영 공간 부족을 해소할 수 있는 비영리극장을 말한다.

 

□ 연면적 4,800㎡의 서울시네마테크(지하 3층과 지상 10층)는 다양성 영화 전용 상용관과 과거와 현재의 영상자료를 보관하고 열람할 수 있는 자료보관소(아카이브), 영화 콘텐츠의 전시가 이루어지는 전시실 등을 갖춘 영상 문화 구심점으로 조성된다.

 

□ 시는 성공적인 ‘서울시네마테크’ 건립을 위해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설계 경험을 가진 국내외 유명 건축가를 추천받았으며, 그 중 선정된 6명의 건축가로부터 설계안을 제출받아 총 7인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당선작을 선정한다.

  • 이번에 지명초청된 6명의 국내외 건축가는 ▲김승회(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건축학과, 대한민국) ▲김찬중((주)더시스템랩건축사사무소, 대한민국) ▲조민석(매스스터디건축사사무소, 대한민국) ▲데이비드 아자예(David Adjaye, Adjaye Associates, 영국) ▲쿠마 켄고(Kengo Kuma, Kengo Kuma & Associates, 일본) ▲나데르 테라니(Nader Tehrani, NADAAA, 미국)이다.

 

□ 이번에 참여하는 건축가는 한국, 영국, 일본, 미국 등 총 4개국 6명이며, 설계공모는 2018년 2월 13일까지 진행된다. 당선자에게는 서울시네마테크의 기본 및 실시설계권이 부여된다.

  • 설계공모를 통해 설계당선자가 선정되면 2018년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2019년~2020년 공사, 2021년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 서동록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영화의 중심지였던 충무로에 다양성영화를 보존하고 발굴하여 상영하는 서울시네마테크가 건립되면 영상 문화의 저변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주변의 다양한 문화시설, 관광자원과 연계하여 서울의 대표문화시설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 김태형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장은 “이번 지명 공모는 국내외 저명 건축가들이 참여하는만큼 서울시네마테크를 상징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창의적인 건축물은 물론 첨단 설비를 담아내는 혁신적인 공간과 미래지향적인 관람 공간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붙임 1 위치도 및 현황사진

 

붙임 2 설계공모 포스터

 크기변환4_그림 1 포스터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제진흥본부 - 경제기획관 - 문화융합경제과
  • 문의 02-2133-2593
  • 작성일 2017-11-2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