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32인 ‘서울시 제2기 일자리위원회’ 출범…체감형 일자리 제안

수정일2017-11-29

 32인 ‘서울시 제2기 일자리위원회’ 출범…체감형 일자리 제안

 - 8.23.(수) 「제2기 서울시 일자리위원회 위촉식과 위원회」 개최

 - 일자리전문가, 산업·경제·노사단체대표, 계층별대표 등 32인으로 구성

 - 일자리정책에 대한 종합적인 자문과 심의, 현장수요 반영한 정책 제안

 - 정책과 아이디어가 실제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실무기능 강화

□ 서울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일자리정책을 개발·발굴하고, 정책에 대한 효율적 조정과 자문 및 평가 등의 역할을 하는 ‘서울시 일자리위원회’ 2기가 출범한다.

 

□ 서울시는 8월 23일(수) 오전 10시 30분, 서울시청 8층 간담회장에서 서울시민을 위한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제2기 서울시 일자리위원회 32명에 대한 위촉식과 위원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일자리정책에 대한 종합적인 자문과 심의, 현장수요 반영한 정책 제안>

□ ‘일자리위원회’는 산업·경제·노사 및 민간단체대표와 학계·고용·노동분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민관거버넌스로, 서울시 일자리정책에 대한 종합적인 자문과 심의, 나아가 현장수요를 반영한 정책 제안 등의 역할을 한다.

  • 예를 들면 △공공·민간일자리 창출 정책지원 △경제산업정책 연계를 통한 고용률 제고 △근로자 권익보호 △서울시-민간영역 협력기능 강화 △일자리정책 성과 및 시책사업 일자리 창출 효과 평가 등이다.

 

<일자리전문가, 산업·경제·노사단체대표, 계층별대표 등 32인으로 구성>

□ 이번에 위촉한 제2기 위원회는 일자리전문가(11명)을 비롯해 노사단체대표(6명), 계층별 대표(8명), 서울시 일자리정책관계자(7명) 등 총 32명으로 구성된다.

 

□ 2기 위원회는 일자리정책이 실제 시민들의 일자리로 이어질 수 있도록 심층적인 정책 개발과 연구추진 및 자문 등 실무적인 기능을 강화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노동, 고용, 산업경제, 도시재생 등 실무위원회를 분야별로 구성하고 서울시가 선발한 100인의 일자리기획가가 적극 참여해 정책과 아이디어가 실제 일자리가 연결되도록 집중한다.

 

□ 이를 위해 시는 이번 일자리위원회에 한국노동사회연구소, 한국노동연구원 등 일자리노동전문가를 영입하고, 청년, 여성, 어르신 등 분야별 대표를 신규로 위촉하는 등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추진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정부와의 원활한 연계를 위해 관련분야 부서장 등도 위촉해 일자리문제에 대한 효과적인 공동대응이 가능하도록 한다.

 

□ 한편 지난 ’15년 국내 최초 출범 후 2년간의 활동을 끝낸 1기 서울시 일자리위원회는 총 22회의 위원회와 9회의 일자리관련 포럼을 개최해 다양한 제안을 했고 다수의 제안은 정책 수립 및 추진에 실제 반영됐다.

 

□ 정책제안과 반영사항을 살펴보면, 먼저 ’16년에는 심각한 청년실업해소를 위한 ‘청년일자리종합계획’과 서울시의 대표 노동정책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자에 대한 처우개선’에 대한 심도있는 자문을 진행해 정책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외에도 ‘아르바이트 청년 권리지킴이’사업과 ‘우수 중소기업 발굴 및 청년채용지원’에 대한 실효성 있는 정책도 제안했다.

 

□ 올해는 연초 발표한 ‘서울시 일자리종합계획’에 대한 체계적 자문은 물론, △서울형 강소기업육성방안과 스타트업 생태계 미스매치 개선방안 △산업특성별 맞춤형 일자리 창출 전략 △서울형 해외일자리모델 구축을 위한 실무분과도 운영해 다양한 정책을 제안하고 더불어 실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자문했다. 

 

□ 조인동 서울시 일자리노동정책관은 “다양한 분야 전문성을 갖춘 일자리위원회의 자문과 제안을 반영한 정책 추진으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붙임 1 제2기 서울시 일자리위원회 위원 명단(안)

 

붙임 2 제2기 서울시 일자리위원회 개요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일자리노동정책관 - 일자리정책담당관
  • 문의 02-2133-5449
  • 작성일 2017-08-2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