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올해 상반기 공공근로일자리 20일 앞당겨

수정일2017-02-23

서울시, 올해 상반기 공공근로일자리 20일 앞당겨 시작
 - 상반기 공공근로사업 참여자의 약 58% 2,692명, 10일(화)부터 근무 시작
 - 상반기 근무기간이 5개월에서 약 6개월로 연장, 임금 총 73만원 추가 지급
 - 동절기 근로 미시행기간 2개월→20일로 단축, 취약계층 생계유지에 보탬 
 - 장애인 지원시 가점 확대, 희망 근무지 우선 배치 등 사회적 약자 배려
 - 시,“공공근로사업 참여자 의견 지속 청취해 사업운영에 개선점 찾을 것”
 

 

서울시와 25개 자치구가「2017년 상반기 공공근로사업」을 당초 계획했던 2월 1일 보다 20여일 앞당긴 1월 10일(화)부터 시작한다.

정치적 혼란과 경기침체 등 다양한 사회요인과 동절기 사업 중단으로 인해 참여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저소득 취약계층의 소득단절을 막는 것이 이번 사업 조기시행의 목적이다.

 

상반기 공공근로사업 참여자의 약 58% 2,692명, 10일(화)부터 근무 시작
이번 공공근로 조기시행을 통해 1월 10일부터 근무하는 공공근로사업참가자는 상반기 선발인원 4,661명 중 약58%에 해당하는 ▴정보화 추진사업 ▴공공서비스 지원사업 ▴환경정비 사업 ▴기타사업 분야에서 일하는 2,692명이다. 
 
서울시는 그동안 상반기 공공근로는 2월~6월까지, 하반기는 7월~11월까지 각 5개월간으로 정해져 있어, 동절기인 12월~1월은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수 없었다며, 상반기는 시작일을 20여일 앞당기고, 하반기는 종료일을 20여일 늦춰 생계유지에 도움을 주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상반기 근무기간 5개월 → 약 6개월로 연장, 임금 총 73만원 추가 지급
이로써 조기 참가자들의 사업 참여기간은 기존 5개월→ 약 6개월 로 늘어났고, 1일 6시간 근로시 상반기 사업기간 중 73만원의 임금을 추가로 받게 된다. 
공공근로 참가자 임금은 1일 6시간 근무시 1일 3만 9천원, 식비 1일 5천원으로 월 평균 약 110만원(식비, 주·연차수당, 4대보험료 포함)이다.

이외에도 서울시는 올해 상반기 공공근로자 선발부터 장애인 선발가점을 당초 5점에서 10점으로 확대하고 희망근무지에 우선 배치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 사회적 약자도 고려했다.

정진우 서울시 일자리정책담당관은 “공공근로 사업 참여자들의 동절기 소득 단절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근로기간을 연장했다”며 “공공근로 사업 참여자들의 의견을 들어 앞으로도 계속 공공근로 사업 운영에 있어 개선점을  찾아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일자리노동정책관 - 일자리정책담당관 - 공공일자리혁신팀
  • 문의 02-2133-5476
  • 작성일 2017-01-1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