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330만명 즐기고 간 서울밤도깨비야시장, 굿바이!

수정일2016-10-28

□ 지난해 시범운영 성과를 토대로 서울시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이 7개월의 대장정을 마치고 이번주에 문을 닫는다. 2016년 야시장에는 102대의 푸드트럭, 200여 팀의 핸드메이드 작가, 240여 공연팀들, 그리고 약 330여만 명(1일 평균 7만명)의 시민이 함께했다.

 

□ 서울의 밤을 즐기는 새로운 방식으로 자리잡은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이 DDP, 목동운동장에서는 10월 29일(토), 여의도한강공원에는 10월 30일(일)까지 운영된다.

○ @청계광장은 21일-23일에 ‘가을운동회’를 열고 먼저 막을 내렸다.

 

□ 서울시는 2015년 10월, ‘서울밤도깨비야시장@여의도’의 첫 개장 이후 올해 4곳(여의도한강공원,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목동운동장, 청계광장)으로 야시장 장소를 확대하여 매주 금요일, 토요일마다 운영해왔다.

○ 작년 10월 1일 처음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문을 연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은 10월 한달 3주간 20여만명의 시민에게 사랑 받았다.

 

□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의 출발지이자, 가장 늦게 영업을 종료하는 ‘서울밤도깨비야시장@여의도’에서는 지난 7개월간의 시민 사랑에 보답하는 의미로 푸드트럭 상인들이 준비한 감사행사 ‘굿바이 야시장, 천명에게 쏜다!’가 진행된다.

○ 베스트 셀러와 베스트 푸드트럭을 뽑는 투표에 참여하면 추첨을 통해 푸드트럭을 이용할 수 있는 쿠폰을 받을 수 있다. 쿠폰은 하루 1,000명씩 10월 28일(금)~29일(토) 이틀간 총 2,000명에게 1인 1매에 한하여 제공한다.

 

□ 또한 서울밤도깨비야시장@DDP에서는 10월의 마지막주를 기념하여 핼러윈데이를 콘셉트로 꾸며진 푸드트럭들, 핼러윈 복장을 한 상인들을 만나볼 수 있다.

 

□ 한편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은 10월 27일(목) ~ 30일(일) 4일간 부산에서 열리는 제 4회 대한민국 지방자치박람회에서 서울시의 대표 사업으로 소개된다.

 

□ 곽종빈 서울시 소상공인지원과장은 “7개월간 330여만 명의 시민이 함께 즐긴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은 본격적으로 푸드트럭이 도입된 실험 무대이자, 핸드메이드 작가와 버스킹 공연팀의 경험 무대가 되었다.”며, “다시 찾고 싶은 곳, 함께 가고 싶은 장소가 될 수 있도록 올해보다 더욱 매력 넘치는 서울밤도깨비야시장으로 내년에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2016년 서울밤도깨비야시장 총결산 사진

목동

○ 청계광장

청계광장

여의도

디디피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소상공인지원과
  • 문의 2133-5560
  • 작성일 2016-10-2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