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내 도서관, 미술관 29개소에서 독립영화 500회 무료상영

수정일2016-05-03

□ 서울시는 국내·외 많은 영화제와 관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은 화제의 독립영화를 서울시내 미술관·박물관 등 29개소 공공시설에서 무료로 만날 수 있는 ‘독립영화 공공상영회(인디서울 2016)’를 3,4월 시범 상영을 거쳐 5월부터 본격적인 상영을 시작 12월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 5월의 상영작품은 세월호 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 <나쁜나라>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들을 토대로 영화화한 <귀향>이다.

○ 서울시가 주최하고 (사)서울영상위원회가 주관하는「2016 독립영화 공공상영회」는 시민들이 평소 접하기 힘든 다양한 독립영화를 소개하고, 이를 통해 독립영화 활성화와 저변 확대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독립영화 공공지원사업이다.

 

<시내 29개소 공공상영관 등에서 월1~2회 정기상영 실시, 선착순 무료 관람>

□ 상영관은 시민들이 보다 쉽게 독립영화를 만날 수 있도록 서울시내 도서관, 미술관, 박물관 등 공공문화시설을 이용한다. 또한, 감독과의 만남을 확대하는 등 관객들과 교감과 소통을 위한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 또한, 현재 공공상영회가 진행되는 공공문화시설 29개소를 시작으로 총 50개소로 확대 상영하여 누구나 독립영화를 손쉽게 접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 지난해에는 시내 7개소 공공상영관에서 137회의 독립영화를 상영해 총 3,965명의 시민들이 영화를 접했으며, 41회의 감독과의 대화도 마련해 관객들의 높은 관심과 호응을 이끌어냈다.

 

□ 이러한 ‘독립영화’ 상영회가 일회성에 그치는 단발성 행사가 아닌 지속성있는 지역 문화행사로 자리잡도록 오는 12월까지 월 1~2회 정기적으로 독립영화를 상영하고 있으며, 관람을 원하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선착순으로 무료 입장해 즐길 수 있다.

□ 「2016 독립영화 공공상영회(인디서울 2016)」의 연간 상영작과 공공상영회 일정 등 상세한 정보는 공식홈페이지(www.indiefilmseoul.org)와 페이스북(www.facebook.co./indiefilmseoul)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김용복 서울시 창조경제기획관은 “일반극장에서 만나기 힘든 의미있는 독립영화를 많은 시민에게 선보이기 위해 공공상영회를 운영하게 되었다.”며 “영화 상영 가능한 공공시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독립영화에서만 만날 수 있는 매력과 재미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문화융합경제과
  • 문의 2133-2594
  • 작성일 2016-05-0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