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매 주말 도심곳곳서 농부의 시장 개장

수정일2015-05-15

<5월 16일부터 12월까지 매 주말 도심곳곳서 농부의 시장 개장>

 

◈ 매 주말 서울 시내 공원, 한강공원, 명동 등에서 전국 각지에서 올라온 싱싱한 농수특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 할 수 있는 장터가 열립니다. 서울시는 ‘농부의 시장’을 5월 16일(토)~17일(일) 보라매공원 개장을 시작으로 12월까지 매주 주말(10시~17시) 서울도심 곳곳에서 개최합니다.

 올해로 4년째를 맞는 ‘농부의 시장’은 올 한해 도심공원 5개소, 한강공원 7개소, 도심지역 3곳 등에서 340회 가량 열릴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농부의 시장을 통해 지방의 농부들에게는 정기적인 판매 기회를 주고, 도시의 소비자들에게는 값싸고 싱싱하면서도 믿을 수 있는 농산물을 구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먼저 매월 첫째 주말에는 ‘은평구 서울혁신파크’, 둘째주말은 ‘강남구 마루공원’, 셋째주말은 ‘동작구 보라매공원’, 넷째주말에는 ‘강북구 북서울 꿈의 숲’에서, 그리고 광화문광장에서는 매주 일요일에 ‘농부의 시장’이 정기적으로 개최됩니다.

 이곳에서는 서울시와 MOU를 체결한 완도군, 수원시등 18개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가평 잣, 영월 옥수수, 평창 메밀 등 전국 67개 시·군의 200여개 농수특산물을 시중가 보다 10~30% 저렴하게 판매합니다. 특히 이날 판매하는 농수특산물은 해당 시·군에서 엄선 추천한 생산자의 우수 상품으로, 품질이 보장돼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 또 시군의 특산물을 집중적으로 선보이는 ‘지방자치단체의 날’을 정해 특산물은 물론 지방 고유문화행사도 소개하는 자리도 마련합니다. 오는 17일(일) 광화문광장에서는 ‘거창군의 날’이 열립니다.

 시민볼거리, 도시농업관련 각종 체험, 문화행사도 함께 진행합니다. 예컨대, 소규모 생산자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해 주는 자리를 비롯해 농부의 손맛을 담은 발효음식, 농약 없는 친환경 농사를 짓는 할머니 텃밭 등 올바른 먹거리 운동 등이 전개됩니다.

 한강공원에서도 주말마다 농부의 시장이 개최됩니다. 뚝섬과 잠실지구에서는 매주 주말, 그 외 ▵여의도 ▵반포 ▵양화 ▵망원 ▵이촌 등 5곳에서는 격주로 시장이 개장되는데 이곳에선 양평군, 광주시와 같은 한강주변 지역의 싱싱한 농산물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명동 ▵혜화동 ▵양재시민의 숲에서 월 1회, 도시농부의 시금치, 부추 등 유기농 작물과 콩가루, 참기름 등 1차 가공식품도 판매할 예정입니다. ° 도시농부들이 주가 되는 이 시장은 지역생활협동조합에서 생산한 유기농산물과 식품을 판매합니다. ° 여기서 판매되는 농산물을 이용하여 전문 세프가 요리를 해서 시식, 판매 행사를 동시에 개최합니다.

 정광현 서울시 민생경제과장은 “농부의 시장이 활성화되어 서울시민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생산 농가는 안정적인 판로가 형성되어 도시와 농촌이 상생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농부의 시장 사진 자료>

 

 1  2
 3  4
 5  6
 7  8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민생경제과
  • 문의 02-2133-5399
  • 작성일 2015-05-1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