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서울패션위크, 세계 120개국에서 3일만에 조회수 4천만 뷰 달성…역대 최다 관람

2021.10.13
제조산업혁신과패션정책팀
전화
02-2133-8771, 02-2133-8780

<<2022 S/S 서울패션위크 사진>>

noname03 noname08

 

□ 5대 고궁, DDP 등 서울을 대표하는 명소에서 서울을 대표하는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을 선보이는 서울패션위크가 100% 사전제작 디지털방식과 MZ 세대들의 활발한 소통을 기반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관람수를 기록하고 있다.

 

□ 서울시는 10월 7일(목)부터 10월 15일(금)까지 진행하는 ‘2022 S/S 서울패션위크’가 전 세계 120개국에서 패션필름 영상 공개 3일만에 조회수 840만뷰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서울패션위크는 100% 사전제작 방식의 디지털 패션쇼로 운영 중이다.

 

□ 올해부터 운영하는 ‘서울패션위크’ 공식 틱톡계정은 지난 2일부터 패션영상을 공유하는 챌린지인‘ 패션새내기’ 와 ‘패셔니스타’ 이벤트로 서울패션위크 해시태그 챌린지 10일만에 4천만뷰를 넘어섰다.

 

□ 경복궁, 덕수궁 등 서울의 역사와 현재를 대표하는 명소들이 전 세계로 송출되는 22 S/S 서울패션위크는 유명 힙합뮤지션 디피알 라이브의 오프닝 공연무대로 시작한 후 3일만에 무려 840만 뷰의 (10월 11일 기준) 관람 수를 기록했다, 이는 올해 3월에 진행된 21 FW 기간 472만 관람 기록을 이미 넘어선 기록이다.

  ○ 서울패션위크 공식 홈페이지를 비롯, 유튜브, 네이버TV, tvND 등을 통해 무려 840만 뷰 이상의 서울패션위크 관련 콘텐츠 관람 수를 기록하였다.

 

□ 2000년 첫 행사 이후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행사 취소 등의 어려움을 겪으며 시도되고 있는 디지털 방식의 서울패션위크가 전 세계에 서울의 패션은 물론 우리나라의 고유한 문화유산, 관광명소를 알리는 홍보대사 역할을 하고 있다.

 

□ ‘21 F/W서울패션위크’에 최초로 시도한 국립중앙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에 이어, ‘22 S/S 서울패션위크’에서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5대 고궁 등에서 제작하여, 올 한해만 참여 브랜드별 패션필름이 총 80편 제작되었다. 사전 제작되는 만큼 영상미와 완성도가 뛰어나며, 서울 대표 명소에서 진행되는 런웨이가 전 세계인의 관심을 집중시켰다는 평가다.

○ 절제된 위엄과 아름다움을 간직한 고궁, 도시적이고 현대적 건축물들을 무대로 강한 개성의 패션 브랜드들이 펼치는 디지털 패션영상들은 마치 영화제를 연상시킬 만큼 그 영상미와 완성도 역시 뛰어나 국내외 관객들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 또한, 전 세계적인 팬덤을 보유하고 있는 아티스트인 카이를 글로벌 홍보대사로 선정해 한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의 의상과 서울패션위크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특히, 전 세계로 송출되는 서울패션위크 무대는 힙합뮤지션부터 한국전통음악 계승자의 무대공연 등도 함께 준비하는 등 패션과 문화를 결합된 콘텐츠로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기회로 삼았다.

 

□ 무엇보다 디지털 패션위크 진행을 계기로 패션쇼에 대한 MZ세대들과의 거리감을 좁히고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틱톡, 인스타그램과 같은 SNS 채널을 적극 활용한 것도 이번 서울패션위크 흥행에 큰 역할을 했다.

○ 지난 2일부터 틱톡을 통해 #서울패션위크 해시태그 콘텐츠를 활용한 패션위크 참여 디자이너 및 크리에이터들의 패션 라이브와 패션 챌린지 이벤트 등을 진행하며 4천만 뷰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 안형준 서울시 제조산업혁신과장은 “디지털 패션쇼 형태로의 진행하는 22 S/S 서울패션위크가 서울을 대표하는 명소를 배경으로 세대를 아우르는 동참을 이끌어내며, 전 세계적으로 K-패션의 위상으로 높이는 의미있는 시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