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서울시, K-패션 세일즈 나선다…역대 최대 규모 온·오프 수주박람회

2021.10.12
제조산업혁신과패션정책팀
전화
02-2133-8771

noname01

 

□ 120여 개 국내 유명·신진 디자이너 브랜드와 미국·중국 등 해외 바이어 120명 등 총 1,000명 이상의 국내외 패션 관계자들이 참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패션 수주박람회가 서울에서 열린다.

 

□ 서울시는 서울패션위크 주력 프로그램의 하나인 ‘2022 S/S 서울패션위크 트레이드쇼’(이하 ‘트레이드쇼’)를 13일(수)부터 19일(화)까지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 ‘2022 S/S 서울패션위크’의 메인행사인 패션쇼는 7일(목)부터 15일(금)까지 비대면 디지털(패션필름)로 개최된다.

 

□ ‘트레이드쇼’는 국내 패션산업 활성화와 신규 브랜드 발굴·육성을 위해 국내·외 전문 바이어와 국내 디자이너 간 수주 상담과 계약 등 실질적인 비즈니스가 이뤄지는 패션 수주박람회다. '15년부터 서울시가 서울패션위크 행사의 하나로 개최하고 있다.

 

□ 이번 ‘트레이드쇼’는 역대 최대 규모이자,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오프라인 개최를 병행하는 첫 번째 행사로 열린다. 또한, 한국콘텐츠진흥원의 패션문화마켓인 ‘패션코드(Fashion Kode)’와 첫 공동 개최해 국내외 바이어의 질적·양적 수준을 높이고 참가 브랜드의 마케팅과 홍보 시너지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 서울패션위크 참가 브랜드 31개(서울컬렉션 21개, 제너레이션넥스트 10개)를 포함해 총 120여 개 유수 디자이너 브랜드와 신진 디자이너, 그리고 국내·외 유통사와 투자사 등 영향력 있는 바이어 등 총 1,000명 이상의 패션 관계자들이 참가한다.

 

□ 서울시는 ‘트레이드쇼’에 참여하는 브랜드들이 실질적인 수주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사전매칭 방식을 적용한다. 브랜드와 해외 바이어의 선호도를 분석하고 기존 수주실적을 검토해 수주 가능성이 높은 브랜드와 바이어를 사전에 매칭하고, 현장에서 1:1 온라인(줌) 상담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브랜드 당 평균 8회 이상의 바이어 상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 수주상담은 ▴중국·미주·유럽 등 해외 바이어와의 온라인 상담 ▴국내 바이어와의 오프라인 상담, 두 가지로 진행된다. 온라인 상담은 13일(수)~19(화) 5일 간(주말 제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와 서울파트너스하우스에서 열리며, 해외 바이어는 화상으로 참여한다. 오프라인 상담은 13일(수)~15(금) 3일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1관에서 진행한다.

  ○ 국내 바이어는 모바일 초대장을 통해 사전 등록 후 방문 가능하다. 사전 등록은 패션코드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 서울시는 원활한 수주 상담을 위해 해외 바이어 상담시 언어권별 통역을 지원한다. 브랜드와 디자이너 소개 자료의 영문·중문 번역도 무상 지원해 해외 진출을 돕는다. 또한, 해외 진출을 준비하는 국내 브랜드 6개는 아시아권을 타깃으로 하는 중국 상해의 유통망과 연결해 현지 쇼룸 입점을 진행한다.

  ○ 또한 행사 후, 해외바이어 설문조사를 통해 브랜드 경쟁력 부분 가장 많은 득표를 받은 상위 20개 브랜드는 온라인 쇼룸(www.showroomviolet.com)에 입점해 사후 수주 연계 및 피드백 관리를 추가 지원한다.

 

□ 박대우 서울시 경제일자리기획관은 “이번 트레이드쇼를 통해 코로나 팬데믹 이후 오프라인 행사를 처음으로 재개하는 만큼, 침체된 국내 패션산업에 활력을 불어넣는 장(場)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되는 이번 트레이드쇼를 통해 우리 디자이너의 패션 경쟁력을 전 세계에 알리고, 실질적인 K-패션 세일즈로 이어지도록 다각도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