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Slow food, Slow life 권헌

2016.01.25
창업지원과
전화
02-2133-5507

□ Slow food, Slow life. 자연과시간 대표 권헌

 자연과시간 대표 권헌입니다. 자연과시간은 한식이라는 브랜드를 광고하는 푸드디자인 회사입니다. 대한민국 식품 명인이 국내산 식재료로 올바르게 만든 전통 장류를 그 가치에 맞게 브랜딩하고 제값에 판매하는 것이 저희의 일입니다.

 

 저는 광고기획사 출신입니다. 광고기획사에서 AE로 일하면서 5년 동안은 주로 통신사나 전자 제품 광고를 맡아 했습니다. 하지만 한식 관련 작업을 하고 싶다는 꿈이 늘 있었기 때문에 7년째에 결국 퇴사를 했죠.

 

 퇴사하고서 전국의 식품 명인들을 찾아다니기로 했죠. 무작정 그분들께 가서 밥을 얻어먹고 고추장이나 된장을 사드렸습니다. 그런데 장을 다 플라스틱 통에 담아주시더라고요. 옆집 아줌마가 만든 장이나 명인이 만든 장이나 구별없이 다 그런 통을 썼던 거죠. 저는 그 통이 되게 거슬렸습니다. 명인이면 격에 맞는 패키지가 있어야 하지 않나 싶었죠.

 

 그래서 일단 항아리를 빚었고 그 항아리를 들고 다시 명인들을 찾아 뵀습니다. 명인들께 제 생각을 설명한 다음에 동의하는 분은 이 항아리에 장을 넣어주시면 제가 팔겠다, 그랬습니다. 패키지 만들고 카탈로그도 만들고, 내친 김에 홈페이지도 만들었죠.

 

 저는 명인들께 이렇게 말합니다. “장만 잘 만들어 달라, 나머지는 우리가 하겠다.” 이분들이 홈페이지 만들고 패키지 만들고 그런 거까지 다 하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 합니다. 저희 회사가 식품 명인들의 소속사라고 생각해서 이분들을 여러 매체에 노출시키고 있습니다. 장을 브랜딩하는 것과 함께 명인 분들의 가치를 알리는 작업도 하고 있는거죠.

 

 얼마 전에 저희는 태바시 장 미너어처를 출시했습니다. 이 세트를 출시하면서 투자금이 좀 많이 들었습니다. 청년 창업의 문제는 이런건데, 미니어처병을 만드는데 4만개가 기본 제작단위라 치면, 개당 단가를 3백원으로 잡아 1억2천만원이 듭니다. 근데 납품하는 백화점·마트 결제는 45~60일이라, 판매해서 현금화하는데 3개월 이상 걸립니다. 그 시간을 버티다가 안 팔리면 결국 망할 수 있는 거고요. 이런게 너무 부담이니까 제품의 수를 줄여버리는 거죠. 이런 부분이 청년창업사에게 큰 난관입니다.

 

 그나마 저희는 청년창업센터에 입주해 있어서 보증금이나 월세가 들지 않아 다행입니다. 보통 밖에서 사무실 하나 얻으려면 못해도 보증금 천만 원에 월세 백만원 이상이잖아요. 청년 창업사 입장에선 매달 그런 월세 내기도 참 버거운 일이죠.

 

 창업을 하고서 지금껏 윷놀이를 하고 있다는 생각을 합니다. 근데 이 윷놀이가 아슬아슬한 게 신제품이 나올 때마다 윷이나 모를 던지지 않으면 그대로 끝날 수 있다는 점이죠. 그런데 지금까지 운 좋게도 저는 걸 이하를 던지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좀 더 기회가 남아있고요.

Slow food Slow life_자연과시간 대표 권헌1 Slow food Slow life_자연과시간 대표 권헌2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