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주의] 온라인 해외직구 소비자피해 증가

수정일2014-09-02

 

최근 소비자들 사이에서 새로운 소비 패턴으로 자리 잡은 해외직구,

이용이 크게 증가한 반면 계약시와 다른 상품으로 반품을 하려 하면 과도한 위약금을 요구하거나 계약해제불가능, 배송지연 등 소비자피해는 증가하고 있어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해외구매 소비자피해 분석 결과 발표

 

2014' 1월에서 7월 사이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에 접수된 해외구매와 관련한 불만 

총 663건, 지난해 동기 508건(연간 총 822건)과 비교 31%가 증가

 

- 피해유형: 계약취소나 반품이 안 되는 경우가 265건(40.0%)

      운영중단이나 사이트 폐쇄로 사업자와 연락이 안 되는 사기 피해가 203건(30.6%),

      배송지연이 153건(23.1%) 등

- 피해품목: 의류 289건(44%), 신발·가방 등 잡화가 272건(41.0%) 등

 

 

 

 

 

해외직배송, 배송대행서비스는 국내법 적용이 어려워

 

해외구매는 주문부터 배송까지 대행해주는 ‘구매대행’과 소비자가 해외사이트에서 직접 주문하고 국내로 배송 받는 ‘직접배송’, 소비자가 직접 구매한 제품을 현지 물류창고로 배송 받아 국내로 배송만 대신해주는 ‘배송대행’ 등 크게 3가지로 구분한다.

해외구매는 동일한 제품을 국내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고, 또 국내에 수입되지 않은 브랜드나 국내에서 구하기 어려운 제품 등을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해외직배송이나 배송대행서비스의 경우 국내법을 적용해 처리하는데 어려움이 있어 이용시 이러한 특징을 확인하고 거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 센터는 소비자들이 해외구매 사이트의 특징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구매가 이루어질 경우 다양한 소비자피해가 발생한다고 보고 공정거래위원회에 사업자이용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줄 것을 건의할 예정이다. 가이드라인에는 구매대행의 형태별 소비자문제의 책임범위를 규정하고 구매전 소비자가 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정보제공을 강화하는 방안이다. 
 

 

9월 3일, 10주년 기념 국제세미나 ‘국경없는 시장, 전자상거래의 새로운 패러다임’개최

한편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는 오는 9월 3일(수) 오전9시부터 서울롯데호텔에서 ‘국경 없는 시장, 전자상거래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주제로 개소 10주년 국제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최근 해외거래의 활성화로 국경이 사라지고 모바일거래가 활성화되는 등 플랫폼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존코트너 이벵이 아시아·태평양CS 대표 △니즈콜 CI(국제소비자기구) 정책위원 △펑리후이 중국전자상회 비서장 △마사유키가키오 일본 통신판매협회 상임이사 △강정화 한국소비자연맹 회장 등이 참여해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민생경제과
  • 문의 경제진흥실
  • 작성일 2014-09-0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