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43개 생활밀접형 자영업, 업종 · 지역밀집도 분석지도 발간

2014.02.05
소상공인지원과
전화
02-2133-5538

 

서울시와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서울시 소재 자영업 중 생활밀접형 업종 43개를 선정하고, 업종별·자치구별 밀집도 등을 분석한「2013년도 서울 자영업자 업종지도」를 발간했습니다.

 

이번 분석은 ▴외식업 10개 ▴서비스업 22개 ▴도·소매업 11개로 총 43개 업종에 대해 진행됐으며, 업종별 사업체를 수로 나눠보면 서비스업이 40.8%로 비중이 제일 높았고, 외식업(36.1%), 도·소매업(23.1%)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에 발표한 업종지도는 상주인구와 유동인구를 구분해 자료를 분석, 더욱 실질적이고 객관적인 정보를 산출했으며, 과밀여부에 대한 단순 분석에 그치지 않고, 입지계수를 추가하는 등 다각적인 분석을 시도해 예비창업자는 물론, 시민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제작했습니다.

 

자치구별 유동인구는 ‘강남구’가 110만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상주인구는 ‘송파구’가 69만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상업·업무지역인 중구·강남·영등포·종로·서초·마포 외에도 구로·광진·용산·동작을 포함 10개 자치구가 상주인구보다 유동인구가 많았고, 나머지 15개 외곽 자치구들은 유동인구보다 상주인구가 더 많은 베드타운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사자료에 따르면 서울 내 전체 자영업체수는 ‘중구’가 59,600개, ‘강남구’가 58,000개, ‘송파구’가 42,800개로 상위권을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분석대상이 된 43개 생활밀접업종 최다보유 자치구는 ‘강남구’로 ▵한식 ▵양식 ▵일반의원 ▵부동산중개업 등 24개 업종이 밀집돼 있고, 그 뒤를 송파구(5개: 치킨집, 호프/간의주점, 예체능학원, 노래방, 자동차수리), 영등포구(3개: 중국집, 여관업, 슈퍼마켓)가 이었습니다.

 

자치구별 특화도를 나타내는 업종별 입지계수(Location Quotient: LQ)분석결과 ‘강남구’에는 일식집·분식집·일반의원·치과·피부관리실·네일숍·편의점이 밀집돼 있었으며, ‘강북구’엔 한식·호프·노래방·여관업· 슈퍼마켓, ‘양천구’엔 입시보습학원·외국어학원·예체능학원·헬스클럽, ‘동대문구’엔 자동차수리·한의원·과일채소·약국이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업종별 최고 입지계수(LQ) 자치구별 현황>

자치구별

  • 입지계수 :어떤 지역의 특정업종에 대해 전 지역의 동일업종에 대한 상대적인 밀집도 혹은 특화도

 

창업시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업종별, 자치구별 사업체 밀집 현황도 상세하게 분석했습니다. 세부업종을 분석한 결과 ‘외식업’ 중 심화정도가 높은 업종은 ‘한식음식점(270명)’ 이었으며, 다음이 ‘호프·간의주점(677명)’, ‘분식집(1,350명)’, '커피음료(1,.77명)', '치킨집(2,950명)'이었습니다.

 

업종과 지역을 함께 살펴보면 ‘외식업’ 중 <한식음식점>은 ‘서대문구’에 1개 사업체당 유동인구 74명으로 가장 밀집해 있었으며, ‘동작구’가 사업체당 유동인구 405명으로 가장 밀도가 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업종의 경우 중구·강남구·종로구 등이 밀도가 낮다고 분석됐는데 이는 사업체수도 많지만 유동인구가 월등히 많아 이와 같은 결과를 냈습니다. <호프·간이주점> 또한 서대문구가 1개당 132명으로 밀집했으며, 중구가 1개당 1,444명으로 가장 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비스업의 경우 ‘부동산중개업(572명)’의 밀도가 가장 높았고 그 뒤를 ‘미용실(848명)’, ‘입시·보습학원(1,602명)’, ‘예체능학원(1,688명)’,  ‘세탁소(1,707명)’가 이었습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입시보습학원>은 ‘양천구’가 사업체당 유동인구187명으로 가장 밀집해 있었으며 ‘중구’가 15,663명으로 밀도가 덜했다. 이 분석에서 전통적 학원가인 양천, 노원(802명)등은 서울시 전체 대비 사업체당 유동인구가 적은 업종 고밀도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육시설> 고밀지역은 도봉구(744명)였으며 저밀지역은 중구(16,302명)였고, 보육시설은 노원, 도봉, 은평 등 강북지역과 송파, 강서 등 주거지역에 밀집돼 있었습니다.

 

도·소매업 밀도는 의류점(654명)이 가장 높았고, 슈퍼마켓(1,103명), 휴대폰(2,398명), 약국(2,496명), 편의점(2,565명) 순으로 나타났으며, 지역별로 살펴보면 <컴퓨터판매수리>는 용산구(567명)가 가장 밀도가 높았고, 중구(13,313명)는 밀도가 낮았다. <정육점>은 금천구(595명)가 고밀지역, 강남구(9,621명)가 저밀지역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에 발간한 업종지도에서는 3개년간 창업 후 생존율과 업종별/자치구별 창업 및 휴·폐업 사업체 수 현황에 대한 정보도 함께 제공해 예비창업자들이 전반적인 창업 트랜드와 상권정보를 입수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2011년도 기준으로 창업 후 생존해 있는 사업체의 생존율은 연차별로 1차년도 81%,  2차년도 67%, 3차년도 54%로 나타났으며, 3차년도 생존율이 가장 높은 업종은 ▵보육시설(90%) ▵치과/일반의원(78%) ▵약국(76%) ▵자동차 수리(75%) 순으로 주로 전문 업종이었고, 생존율이 낮은, 다시 말해 폐업률이 높은 업종은 ▵PC방(32%) ▵의류점(43%) ▵휴대폰(44%) ▵당구장(44%) ▵부동산중개업(46%) 순이었습니다.

 

< 2008년도 창업 후 2011년도 기준(3차년도) 생존비율> (43개 생활밀집형 주요업종)

상위업종

 

또 이번에 주요 분석업종인 43개 생활밀접형의 경우 13개 업종은 창업보다 폐업이 더 많은 업종이었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외식업(10개)중에서는 ‘호프·간이주점’이, 서비스업(22개)중에는 ‘부동산중개업’, ‘노래방’, ‘PC방’, ‘당구장’,  ‘여관업’, ‘세탁소’, ‘자동차수리 ’등 7개 업종이 폐업(퇴장) 사업체 수가 더 많았습니다.  도·소매업(11개) 중에서도 ‘슈퍼마켓’, ‘컴퓨터 판매수리’, ‘과일채소’,  ‘약국’, ‘문구점’ 등 5개 업종이 창업보다 폐업 사업체 수가 더 많았습니다.

 

이번에 발행된「2013년 서울자영업자 업종지도」관련 자세한 문의는 서울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www.seoulshinbo.co.kr) 또는 고객센터(02-1577-6119)로 하면 됩니다.*

 

첨부파일 : 서울시, 43개 생활밀접형 자영업, 업종 및 지역밀집도 분석지도 발간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