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베이징시 대표단, 예술단 서울답방

수정일2013-10-29

서울시 베이징주간을 맞아 베이징시 대표단, 예술단 300명 서울 방문.

 

베이징시의 양샤오차오(楊曉超) 부시장을 비롯한 시정부 대표단과 중국 금범예술단 등 총 300여 명이 서울시가 개최하는 베이징주간 행사 참여를 위해 대거 방문합니다.

 

베이징시 대표단의 이번 방한은 서울시-베이징시 자매도시 20주년 우정을 기념하는 것으로서, 앞서 지난 4월 박원순 시장을 비롯한 서울시 대표단도 베이징시 주최 서울주관 행사에 참석해 환대를 받은 바 있습니다.

 

서울시와 베이징시는 93년 자매도시 체결이후 올해 20주년을 맞아 올해를 우호교류의 해로 지정, 각 도시에서 상대 도시의 이름을 딴 행사를 개최하며 도시 간 우정을 증진하고 있으며, 서울시 주최 베이징주간 행사는 30일(수)~11.1(금)까지 열립니다.

 

서울 베이징 MOU 체결 시장 면담

박원순 서울시장 - 왕안순 베이징 시장 우호 교류협력 강화 MOU 체결

 

베이징주간 행사로는

중국 금범예술단의 경축공연 ♦ 서울-베이징 통합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경제무역투자협력포럼 ♦ 매력베이징 홍보사진전 ♦ 한중 예술가 교류 창작 성과전 이 진행됩니다.

 

♦ 금범예술단의 경축공연은 10월 30일(수)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전석 초청공연으로 열리며, 지난 4월 서울주간 행사에서 중국을 대표하는 공연장인 국가대극원에 정명훈 서울시향 감독의 감동어린 하모니가 울려 퍼진데 이어 열리는 것입니다.

  • 중국 금범예술단은 무용, 관악8중주, 경극 무술극 등을 선보이는 베이징시 초,중,고등학생으로 구성된 청소년 예술단으로, 전 세계 순회공연 경험이 많은 수준 높은 공연단입니다. 
  • 이번 서울공연을 위해 방한한 이는 200여 명에 달합니다.

 

♦ 31일(목) 오전 9시 30분 신청사 3층 대회의실에서는 '서울-베이징 통합위원회 첫 전체회의'가 열려, 양 도시의 경제팀, 문화팀, 교육팀으로 구성된 관계부서들이 상호 교류협력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지속적인 교류방법을 모색하게 됩니다.

 

♦ 지난 4월 박원순 시장이 베이징 방문 시 왕안순(王安順) 베이징 시장과 실무부서로 구성된 서울-베이징 통합위원회를 설립하고, 단기성, 일회성 교류가 아닌 정기적이고 예측 가능한 협력사업 발굴 등 실효성 있는 교류를 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것입니다.

 

- 서울시와 베이징시는 앞으로 2년에 1회 양 도시를 번갈아 가며 서울-베이징 통합위원회 전체회의를 개최함으로써, 교류 사업을 충실히 진행하고 협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 이 외에도 30일(수) 13시 30분 롯데호텔에서 베이징 투자환경 및 정책을 소개하는 ‘베이징 경제무역투자협력포럼’이 진행됩니다.

 

♦ 시민청 지하1층 활짝라운지에서는 베이징시 역사·문화장소, 올림픽 경기장, 798예술거리 등 베이징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도시 풍경을 담은 ‘매력베이징 홍보사진전’이,

♦ 시민청갤러리에서는 한국·중국 예술가가 서울·베이징을 방문해 느낀 감상을 바탕으로 만든 창작 미술품 전시인 ‘한중예술가 교류 창작 성과전’이 11월 1일(금)까지 열립니다.

 

학술세미나 홍보사진전

(좌)  학술세미나 / (우) 베이징 홍보 사진전

 

서울시는 베이징시와의 교류를 제도화, 정기화해 함께 성장하는 미래 20년을 준비해 나갈 예정이며. 다른 해외 자매도시와도 형식적인 관계를 탈피해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관계를 만들어 나갈 계획입니다.*

 

[ 첨부파일 ]

베이징주간 개요

베이징주간 행사사진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기획조정실 국제교류담당관
  • 문의 02-2133-5281
  • 작성일 2013-10-29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