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광화문 벼 5천포기 수확, 푸드뱅크에 기증

수정일2013-10-10

서울시, 광화문 시민열린마당에서 벼 5천포기 수확

 

서울시가 120여일 동안 광화문 시민열린마당과 서울시청사 앞에서 재배한 벼 5천여 포기를 수확한다.

 

 시는 한로(寒露)를 이틀 지난 10일(목) 오전 10시 광화문 시민열린마당에서 970여개의 상자벼를 수확하는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로는 찬이슬이 맺히기 시작한다는 24절기 가운데 17번째 절기다.

 
<지난 5월, 도시농업 활성화을 위해 광화문과 시청사 주변에 3개 품종 모내기>

 서울시는 도시농업 활성화와 도시민의 농업에 대한 이해와 정서함양을 위해 지난 5월 23일, 광화문시민열린마당 524개, 신청사앞 453개 등 총 977개의 상자논에 서울의 기후와 토양에 맞는 ▴삼광 ▴칠보 ▴하이아미 3가지 품종을 모내기했다.

 

<왕우렁이 방사 친환경 농법으로 재배, 잔류농약․중금속 검출안돼 식용으로 적합>

 이 상자벼들은 왕우렁이를 방사해 잡초와 병해충을 줄이는 친환경 농법으로 재배해 일부 벼를 수확해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 잔류농약, 중금속 검사를 의뢰한 결과 285종의 잔류농약과 납․카드뮴 등 중금속이 검출되지 않아 식용으로 전혀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는 맑은 날이 많아 기온이 높고, 일조량도 풍부해 벼 생육에는 매우 좋은 기상조건이었으며, 특히 집중호우와 태풍 등 기상재해가 없어 벼의 생육상태가 매우 좋다고 시는 덧붙였다.

 

<어린이 50여명 초청, 전통농기구로 벼베기․재래식탈곡체험 프로그램 운영>

 이날 벼수확행사에는 어린이 50여명을 초청해 벼베기와 탈곡체험도 프로그램도 진행하는데, 재래식탈곡기와 곡식의 알곡을 터는 홀테, 낫 등 전통농기구를 이용한 이 체험을 통해 우리 전통문화의 소중함을 깨달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확한 벼는 도정과정을 거쳐 약 40Kg의 쌀로 만들어, 푸드뱅크 기증 예정>

이날 수확된 벼는 건조와 도정과정을 거쳐 약 40Kg의 쌀로 만들어 푸드뱅크에 기부할 예정이다.

 

<재배기간 중 시민 2천여명에게 벼생육과정 체험학습 실시, 도시농업 이해 높여>

 이외에도 서울시는 상자벼를 재배하는 기간 동안 총194회에 걸쳐 2,080명의 시민들에게 벼 생육과정에 대한 체험학습도 실시해 도시민의 농업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벼 생육 과정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했다.

 

 박기용 서울시 민생경제과장은 “도심내 상자벼 재배 장소가 시민의 열린 공간으로써 벼농사를 직접 보고 체험하면서 농촌의 정취를 느낄 수 있었고, 벼 생육과정 체험의 장소로 시민 호응도가 높아 도시농업 활성화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별첨자료: 사진으로 본 도심 상자벼 재배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민생경제과
  • 문의 02-2133-5404
  • 작성일 2013-10-1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