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올 추석 상차림 비용 평균 23만 8천원든다..

수정일2013-09-10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25개 자치구 50개
재래시장에서 상차림 및 명절음식 구매비용을 조사해 발표했습니다.

 

 

 공사는 서울시 소매물가조사 모니터단을 활용해 구매 단위 및 품목을 조사했고, 9월5일~6일 동안 구로,남대문,방이시장 등 서울시내 전통시장을 직접 시장을 방문해 추석 음식 구매 비용을 조사했습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상차림을 포함한 명절나기 음식 구매단위는 6~7인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구매품목 수는 25~40개, 공통구매 품목은 36개로 조사되었습니다.

 

구매단위는 6~7인(52%)을 가장 선호했고, 다음으로 4인 이하(28%), 8인 이상(20%)이 뒤를 이었습니다.

 

구매단위는 과거 전통적 구매단위인 10명 내외에서, 소가족 중심 차례문화로의 변화로 인해 6~7명 단위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평균(공통) 구매 품목은 36개에 238,432원이었고, 최대 구매 품목은 40개에 261,538원, 최소는 25개 품목에 191,660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공통구매 36개 품목은 40개 이상 시장에서 공통적으로 조사된 품목을 기준으로 했으며 평균 238,432원(165,070~ 371,406원)이었습니다.

 

재래시장 위치별로는 송파․강남․서초구 조사가격이 평균 240,399원으로 전체 평균가보다 높은 반면, 강서․마포․영등포구는 평균215,534원으로 조사되어 전체 평균가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36개 공통품목 외 수요가 높았던 품목은 병어, 오징어, 맛살, 부침가루 등이 있었고, 가계별 전통과 기호에 따라 수박, 당면, 낙지, 조갯살(어탕용), 버섯(느타리, 새송이) 등도 조사되었습니다.

 

원산지별로는 동태․조기(부세) 등 수산물과 고사리․도라지 등 나물류의 경우 수입산 점유비가 높았으며, 또한 과일 중 포도는 예년보다 저렴한 가격, 바나나는 1송이 구매 편리성으로 선호도가 높았습니다.

 

 

부류

품목

국산

수입

비고

수산물

동태

-

100%

 

북어포

-

100%

 

조기

21.1%

78.9%

 

나물류

깐도라지

47.9%

52.1%

 

고사리

15.6%

57.8%

북한산(26.7%)

숙주

25.7%

74.3%

 

 

 

한편, 공사는 아직 수확되지 않아 시중에 유통되지 않았던 햇품(햇밤, 대추, 단감 등)과 9월 초순 태풍 등의 영향을 고려해 9월 11일 2차 조사를 실시하여 성수품 주 구매 시기에 임박한 가격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며, 명절 차례상 차리기 강좌(가격 정보 포함) 동영상을 제작하여 9월 11일부터 공사 홈페이지(www.garak.co.kr)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제공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공사는 9월 11일(수)부터 9월 13일(금)까지 서울시 강서구 외발산동에 위치한 강서농산물도매시장에서 강서구 새마을 부녀회 및 시장 유통인과 합동으로 추석 명절 사은 행사를 진행합니다.

 

행사 기간 동안 시장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농산물 상품 교환권(5천원권 1만매)을 배부하고, 경품 추첨 및 사은품 지급 등 다채로운 이벤트를 실시할 계획이다. 농산물 상품 교환권을 소지한 시민은 시장 내에서 상품 구입 시 5천원을 할인받을 수 있습니다.

 

별첨⇒품목별 단가 조사표 및 조사대상 전통시장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농수산식품공사
  • 문의 02-3435-0315
  • 작성일 2013-09-09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