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박시장, 아시아 외국기업 경영인과 투자유치정책 공유!

수정일2013-07-15

 
서울시는 7월 15일(월) 오후 3시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원순씨와 함께하는 아시아 외국기업경영인 토론회’를 개최합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토론회에서 최근 해외투자 증대 추세를 보이고 있는 중국, 인도, 일본 주한상공회의소 관계자 및 아시아 지역 기업인 20여명을 초청해 서울시의 투자유치 정책 방향을 소개하고, 직접 외국기업인들과 만나 투자유치 증대방안과 생활환경에 대한 의견을 나눕니다.

 

일본, 중국, 홍콩의 ‘12년 해외투자액은 세계 5위안에 들었으며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 등의 해외투자 규모도 세계시장에서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투자유정책방향과 상반기 IR 성과․하반기 계획 발표, 투자확대 방안 모색>

 

먼저 ▴산업클러스터의 글로벌 브랜드화 ▴외국인투자기업 인센티브 패키지 구성 ▴R&D분야 증액투자 유도 ▴외국기업에 우호적인 사회 분위기 조성 등 서울시의 투자유치 기본 방향과 상반기 IR성과 및 하반기 계획에 대해 발표합니다.

 

이날 서울시는 지난 4월 베이징․상해 투자유치설명회에서 이루어진 중국 ‘중태건설그룹’, ‘국태군안증권’과 인도 ‘ICICI은행’과의 MOU 체결 등 상반기 성과를 공유합니다.

 

이어 중국․인도․일본 등 3개국 주한상공회의소 대표 등이 각국의 최근 해외투자동향 및 투자관심 분야를 발표하고, 서울에 진출한 외국인투자기업의 증액투자확대 및 글로벌기업 유치 방안 등에 대한 정책제언을 합니다.

 

<박시장, 외국기업이 느끼는 서울의 투자환경, 생활환경 등 장점․개선점 청취>

 

또 박원순 시장과 아시아 외국기업 경영인들은 한자리에 모여 외국인이 느끼는 서울의 기업활동 여건을 비롯해 주거, 교육, 문화 등 생활환경 분야에 대한 장점과 개선점, 투자저해요인 등을 청취하고 발전방안을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생활여건도 외국기업가들이 모이는 데 중요한 요소라는 판단하에 이날 논의 결과를 적극 검토해 외국인 거주자 생활여건 개선을 위한 체감정책 수립에 반영할 계획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토론회가 아시아 지역 주한 상공회의소 및 기업과의 협력체제를 강화하고, 훌륭한 기술과 노하우를 가진 외국기업의 투자 증대 방안을 함께 모색하는 건설적인 논의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외국인이 기업하기 좋은 도시, 살기 좋은 도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별첨자료⇒  아시아 외국기업 경영인 토론회 개최 계획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제진흥실 - 투자유치과
  • 문의 02-2133-5325
  • 작성일 2013-07-15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