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마을기업 창업돕는 ‘인큐베이터’ 25개 자치구에 배치!

수정일2013-02-15

서울시가 지난해 10월에 마을기업 창업을 도와줄 10명의 인큐베이터 선발한 데 이어, 올해도 15명의 인큐베이터를 추가로 모집해 서울시 25개 자치구에 한명씩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마을기업’이란 지역의 욕구와 지역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주민들이 협동조합적 방식으로 만든 기업으로, 이번에 선발하는 ‘인큐베이터’는 노하우가 부족한 주민과 단체에 창업단계에 따른 맞춤형 정보와 지원을 연결해 마을기업의 성공적 창업과 안정적 운영을 도와주는 역할을 맡습니다. 

 

<1.14~2.7, 은평구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 방문접수, 사회적경제활동경험자 우대>

‘인큐베이터’ 지원을 원하는 사람은 1월 14일(월)~2월 7일(목)까지 은평구에 위치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를 직접 방문해 접수하면 됩니다.

연령제한은 없고, 기업체 운영경험이나 기업에 대한 컨설팅 경험이 있으며, 특히 사회적경제 부문(사회적기업, 마을기업, 협동조합등)이나 자기 지역에 대한 이해나 관심이 있고 활동경험이 있는 사람을 우선 선발 예정입니다.

  • 또 자치구 마을넷*마을지원센터*특화사업단*사회적경제지원센터 등의 지역단위 관련 조직으로부터 추천을 받은 사람도 우대합니다.

서울시는 지원자를 대상으로 1차 서류심사(2.8일 발표) 실시하고, 합격자를 대상으로 2월 13일(수) 면접을 진행한다. 최종합격자는 2월 15일(금) 발표 예정입니다.

 

<최종선발자는 2주간 직무 훈련 후 자치구에 배치, 마을기업육성업무 본격 지원>

선발된 인큐베이터는 2월 18일(월)부터 2주간 ▲사회적경제 정책 이해 ▲마을기업지원 절차 ▲기존인큐베이터와 상담현장 동행 ▲인큐베이터 역할에 대한 직무토론 워크숍 등에 관한 직무훈련을 받고 3월부터 자치구에 배치돼 본격적으로 마을기업 육성업무를 지원합니다.

  •  현재 금천, 관악, 성북, 강남, 강북, 용산, 서대문구에는 지난 10월 선발된 인큐베이터가 활동 중입니다.

김태희 서울시 사회적경제과장은 “각 지역의 문제를 주민들이 스스로 해결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형성하는 마을기업이 노하우 부족이나 사업비 부족 등의 이유로 뜻을 펼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제진흥실 사회적경제과
  • 문의 2133-5498
  • 작성일 2013-01-1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