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사회적 경제모델 구축' 정책외교… 박원순 시장, 유럽 방문!

수정일2013-01-17

박원순 서울시장이 유럽 선진국들의 ‘사회적경제’ 모범사례 점검을 위해 유럽 순방길에 오른다.
 

취임 이후 5번 째 출장으로, 오는 11일부터 스페인, 이탈리아, 프랑스를 방문하는 7박9일의 일정이다.
 

박 시장의 이번 유럽방문 핵심은 ‘서울형 사회적경제 모델 구축’이다. 사회적경제는 삶의 질 증진과 소외 극복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다양한 주체들이 협력과 호혜를 통해 주도하는 시스템을 이른다.
 

이는 박 시장이 취임 이후부터 의지를 가지고 추진해 온 중점사업이기도 하다.
 

그는 스페인의 바르셀로나와 이탈리아 볼로냐, 프랑스 파리를 차례로 방문해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의 선진사례를 살펴볼 계획이다. 아울러 현장 목소리와 사례를 통해 서울의 실정에 부합하는 사회적경제 모델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첫 도시 바로셀로나에선 대형은행(BBVA)과 사립대(ESADE 경영대학원)가 손 잡고 육성 중인 ‘ESADE Momentum Project’ 정책현장을 시찰한다.
 

아울러 리오넬 메시, 이니에스타 등 세계적 축구스타들이 소속된 FC 바로셀로나의 경영노하우도 체험한다. FC 바로셀로나의 경우 17만여명의 출자자와 1343개의 팬클럽이 주축이 돼 협동조합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아울러 13일(현지시간)에는 ‘세계도시 전자부협의체(WeGo) 총회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전 세계 48개국 71도시가 회원국인 WeGo에서 서울은 의장도시로 활동 중이다.
 

3일 간의 바로셀로나 일정 이후엔 이탈리아 볼로냐로 이동해 ‘협동조합도시 서울’의 비전과 실현방안 모색을 위해 현장점검에 나선다.
 

박 시장과 대표단은 볼로냐 협동조합 연합체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레가코프(LegaCoop)’를 방문해 민관협력 프로그램을 논의할 계획이다. 1886년 설립된 레가코프에는 현재 건설업, 제조업, 서비스업 등 1만5000개 이상의 협동조합이 가입돼 있다.
 

마지막 방문지 파리에선 19일(현지시간) 연간 5억5000천만달러(한화 약 610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프랑스 최대 사회적 기업 그룹 SOS의 설립자 장 마끄 보렐로(Jean-Marc Borello) 회장과 간담회를 갖는다.
 

이와 함께 사회적기업 연계병원인 장 조레스(Jean-Jaures) 현장과 공정무역, 에코디자인 상품판매장 알테르문디(Altermundi) 현장도 방문할 계획이다.
 

순방을 앞둔 박 시장은 “협동조합, 사회적 기업은 사람이 중심이 되는 지역공동체 안에서 다양한 가치를 창출해 내는 효율적 모델”이라며 “이번 순방에서 우리 보다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에 앞선 유럽 도시들의 사례를 충실히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기획조정실 국제교류담당관
  • 문의 2133-5263
  • 작성일 2012-11-09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