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행정, 美 센트럴미시간대 정규 교과목으로 개설

수정일2013-01-23

로렌스 사이 교수가 다른교수와함께 책장앞에서서 책내용에대해논의하는 사진입니다.센트럴미시건대 외관을 위에서 찍은사진입니다.

 

  •   서울시 행정을 연구하는 과목을 미국 센트럴미시건대학교가 정규 과목으로 채택해 행정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강의를 한다. 코넬대, 럿거스대 등에 이어 미국에서만 벌써 10번째 개설이다.
  • 코넬대, 럿거스대 등에 이어 미국에서만 벌써 10번째 개설이다. 서울시는 미국 센트럴미시간대학과「서울시정 사례연구」교과목 개설에 관한 MOU를 체결하고 본격적인 수업을 시작한다고 3월 12 일 (화) 밝혔다.
    <코넬․럿거스 등에 이어 미국에서 10번째로「서울시정사례연구」과목 개설>
  • 올해로 개설 3년째인「서울시정 사례연구」는 현재 미국 명문행정대학원인 ▴텍사스대 ▴델라웨어대 ▴플로리다국제대 ▴센트럴플로리다대 ▴럿거스대 ▴조지아대 ▴포틀랜드 주립대 ▴코넬대 등에서 정규 정규교과목으로 개설돼 운영 중이다 .
  • 이번에 열 번째로 과목을 개설한 ‘센트럴 미시간대학교’는 미시간주 마운트플레즌트시에 소재한 공립대학으로 다수의 공무원들이 행정학을 연구하고 있다.
    <한학기 동안 서울 우수 시정 연구, 1주일간 서울 직접 방문해 필드 트립>
  • 이 수업은 교과 수강생들이 미국 현지에서 한학기 동안 서울의 우수시정에 대해 연구하고 학기 중 약 1주일간 서울을 방문해 실제 정책 현장을 시찰 등을 통해 살아 있는 정보를 취득한다.

 

센트럴미시건 수업장면입니다 교수가 학색들에게 설명하고있습니다.센트럴미시건 수업시간에 한학생을 크로즈업한 사진입니다.

 

  • 이 대학 수강생들은 오는 3월 26일부터 일주일간 서울필드트립을 통해 서울시의 정책 책임자로부터 분야별 브리핑을 듣고 정책현장을 방문하며 본격적인 연구를 시작한다.
    <서울시와 미시간주 지방정부간 실질적 교류에 도움 줄 것으로 기대>
  • 센트럴 미시간대 로렌스 사이교수는 “한학기동안 서울을 연구하고 또 서울필드트립을 통해 서울시의 발전된 시정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이 수업을 통해 서울시와 미시간주의 지방정부간 실질적 교류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 등 영어권 국가로 과목개설 확대, 서울을 세계지방행정교류 중심지로 도약>
  • 한편 서울시는 앞으로 영어권국가에 소재한 우수한 행정대학원에도 관련 과목을 확대 개설해 서울을 세계 지방행정교류의 중심지로 도약하도록 할 계획이며, 현재 행정․정책학 학문적 명성이 높은 영국 대학들과 2013년 개설을 과목 개설을 목표로 협의 중이다.
  • 최경주 서울시 국제협력과장은 “서울시를 연구하는 정규과목이 세계 행정의 중심 미국에 개설됐다는 것은 영향력 있는 선진국의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이고 미래지향적 교류증진을 의미하는 것이다”라며 “수강생들이 서울에 자국 도시의 정보를 제공하는 해외통신원 활동 등을 통해 서울시정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부여하겠다”고 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국제협력과
  • 문의 02-6321-4492
  • 작성일 2012-03-1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