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금등·대포가 22일 제주 해상 가두리로 떠납니다.

수정일 | 2017-05-18

 

안녕하세요? 서울대공원입니다.
 
서울대공원에 마지막 남은 남방큰돌고래 두 마리(금등, 대포)가

5월 22일 제주 함덕리 해상 가두리로 이동합니다.

지난 4월 21일 남방큰돌고래 방류계획을 공개한 이후부터,

금등이와 대포는 자연적응을 위하여 서울대공원 해양관에서 활어포획 훈련과 함께 혈액검진 등

철저한 건강검진을 받았으며, 빠르게 도망치는 살아있는 물고기(고등어, 광어, 오징어)를 추격하여

잡아먹거나 물었다 놓았다 장난치기도 하는 모습을 보임으로써 자연 상태에서도 충분히 먹이를

사냥하며 살아갈 수 있다는 능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후, 금등이와 대포는 제주 함덕리에서 약 2개월간 자연적응훈련 후

7월 중 방류하게 되어집니다.

해양수산부, 해양환경관리공단, 제주특별자치도, 함덕어촌계 등의 협조로 설치된 해상가두리에서

약 2개월간 수온, 바람 등 제주바다의 환경에 적응하면서 활어먹이 훈련을 받게 됩니다.

제주바다에 자연 서식하는 남방큰돌고래 무리와 가두리 그물사이로 접촉할 가능성도 있으며,

이러한 자연적응 훈련과정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여 서울시와 해양수산부, 동물보호단체 등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 방류위원회에서 자연방류 시기를 결정하게 됩니다.
 
또한, 돌고래들이 떠나기에 앞서 5월 18일 13시30분 부터 약 1시간 가량 서울대공원 돌고래

공연의 역사를 조명하고 제주바다로 돌아가는 금등이와 대포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고별 행사를 마련하였습니다.
 
이 행사는 노래공연, 송별편지 낭독, 금등이 대포의 고별 무대등으로 구성되며,

일반 관람객분들도 참석이 가능하오니 관람시에 참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장 소 : 해양관 돌고래 생태설명회장

○ 일 시 : 2017. 5. 18(목) 오늘 13:10~ 14:30

○ 내 용 : 돌고래 공연 옛사진 감상, 돌고래 공연 경과보고, 송별편지 낭독,

             고별 생태설명회, 사진촬영 등
 
제주바다로 떠나는 금등이와 대포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며,

금등이와 대포가 자연에서 잘 적응하고 행복하게  지낼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안녕~ 금등,대포 5월22일 제주도로 돌아갑니다.

서울동물원 금등이와 대포의 마지막 생태설명회 모습

서울대공원 홈페이지 바로가기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서울대공원 - 전략기획실 - 홍보
  • 문의 02-500-7032
  • 작성일 2017-05-1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