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서울대공원, 황새 2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로 판명

수정일 | 2017-02-28

서울대공원, 황새 2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로 판명
동물원 둘레길, 청계호수주변 산책로 진입 차단
  

- 지난 12월 16,17일 폐사한 황새 2수, 국립환경과학원 검사 결과 최종 고병원성 인플루엔자로 확인
- 의심 즉시 휴원하고 정밀검사 의뢰했으나 최종 H5N6형으로 판명
- 확산 방지를 위한 동물원 둘레 차단 확대 등 최선의 노력 다할 터
  
지난 12.16일과 17일 연이어 폐사한 황새 2수의 국립환경과학원 정밀검사 결과 최종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6형)으로 판명되었습니다. 16일 폐사한 황새(2007년 3월 21일생, 수컷)과 17일 폐사한 황새(2009년 3월 4일생, 암컷)은 사전 증상이 전혀 없었으나 연이어 폐사하여 조류 인플루엔자를 의심하고 즉시 국립환경과학원에 정밀검사를 의뢰하였으며, 서울대공원은 긴급히 휴원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서울대공원은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하지 않은 때에도 매일 1회씩 분무소독과 연막소독을 해오고 있었으며 격주로 조류의 분변을 채취하여 조류 인플루엔자에 대한 검사를 해오고 있었습니다.
조류 인플루엔자가 시작된 11월 29일부터 하루 2차례로 방역을 강화하였고, 최근 3~4회로 늘리는 등 인플루엔자에 대한 예방을 해오고 있었으나 금번 갑작스런 황새의 폐사로 개원 이래 처음 인플루엔자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이에,
서울대공원에서는 12월 19일 황새와 같은 동물사에 사육 중이던 조류 18마리에 대해 AI 검사를 실시하여 원앙 5마리가 H5 항원 양성 판정을 받아 긴급히 원앙 8마리(폐사 황새 동거)에 대하여 살처분 하였습니다.
동시에 서울대공원내 조류 사육 동물사와 야생조류의 분변시료로 AI검사 의뢰를 하였으며, 황새마을의 원앙 10마리에 대한 검사 결과 1마리가 H5 항원 양성판정을 받는 바, 이에 황새마을 전 사육 원앙에 대하여 개별 격리 및 시료(인후두) 채취 후 AI 검사를 금일 의뢰 하였습니다.
 
황새마을 원앙 검사 결과 통보에 따라 더 이상의 확산 방지와 차단을 위해 협력 기관과 긴밀히 협조하여 최대한의 노력을 할 예정이며 발생동물사(황새마을)에 대하여 2중 방역대를 설치하여 추가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또한, 아직 인체로의 감염은 보고된 바 없으나 인체감염 방지를 위해 동물원과 청계 저수지 주변까지도 관람객 출입제한을 하고 금번 사태의 조기 종식을 위하여 추가 방역 수의사 6명 및 퇴직 사육사들의 협조를 받아 방역에 만전을 기할 예정입니다.
   서울대공원 동물원 둘레길, 청계호수주변 산책로 진입 차단

  서울대공원 바로가기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전략기획실
  • 문의 02-500-7032
  • 작성일 2016-12-2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