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자치구 탄소중립 시민실천단 500명과 쓰레기 다이어트 도전

2022.06.30
기후환경본부 환경정책과
전화
02-2133-3529

□ 서울시와 녹색서울시민위원회는 25개 자치구 탄소중립 2050 시민실천단 500여 명과 함께 ‘쓰레기 다이어트’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생활 속 쓰레기 감량 실천을 확산시키고 감량 방법 등을 공유해 더 많은 시민이 쓰레기를 줄일 수 있도록 독려하기 위한 취지다.

○ ‘2050 탄소중립 시민실천단’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25개 자치구별로 활동 중인 시민단체, 시민들이 모인 조직으로 가정, 학교, 기업 대상 탄소중립 생활 실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 이번 쓰레기 다이어트 사업은 6월 27일부터 9월 18일까지 12주간 진행된다. 참여자들은 배출하는 쓰레기양을 측정하고, 그간 일반 쓰레기로 배출했던 재활용 쓰레기를 분리배출하고, 용기 재사용으로 1회용품을 줄이는 등 작은 실천을 통해 쓰레기 줄이기에 동참한다.

○ 시는 참여자들에게 쓰레기 무게측정을 위한 저울, 활동 가이드책자 등을 지원해 쓰레기 배출량을 파악할 예정이다. 참가들은 쓰레기 발생량을 날짜별로 기록하고, 실천 전·후를 비교해 쓰레기 다이어트 참여에 따른 감량 효과를 확인할 예정이다.

□ 시는 아울러 ‘공짜로 나눠주는 물건 거절하기’, ‘불필요한 소비와 포장 쓰레기 줄이기’, ‘일회용품 대신 다회용기 사용하기’, ‘올바른 분리배출과 재활용하기’ 등 쓰레기 감량 가이드라인을 제공하고 참가자들의 쓰레기 감량 노하우나 아이디어를 공유할 예정이다.

○ 진단하는 쓰레기 품목은 종량제봉투, 종이팩, 일반 종이, 일반플라스틱, 배달 플라스틱 용기, 배달 일회용 수저, 투명 PET, 비닐, 스티로폼, 캔, 유리병 등이며, 참가자들은 제공받은 무게와 개수를 주 단위로 비교한다.

□ 시는 향후 1인 가구, 청년, 일반 시민 대상으로 쓰레기 다이어트를 확대할 예정이며, 참여자들이 직접 발굴한 쓰레기줄이기 방법은 시민 안내자료로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다.

○ 시는 지난해 9월부터 3개월간 1인가구부터 4인가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규모의 164가구가 참여하는 ‘쓰레기 다이어트’를 실시해 참여가구 1인당 평균 생활쓰레기 배출량(종량제봉투)을 40% 줄인 바 있다.

□ 윤재삼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일회용품 쓰레기가 대폭 증가하여 일상에서 쓰레기를 줄이는 활동이 더욱 중요해졌다”라며 “서울시는 쓰레기 다이어트 등 다양한 방법으로 시민들이 생활쓰레기를 감량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