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단풍과 2F(이프)의 발라드로 물든 서울대공원의 가을 <싱어롱 대공원>

2021.11.24
서울대공원
전화
02-500-7022

□ 서울대공원이 온택트 콘서트 <싱어롱 대공원>에서 보컬 듀오 ‘2F’(이프)를 초대, 감미로운 라이브 공연을 23일 유튜브 ‘서울대공원TV’에 공개했다. ‘2020년 11월 어느 가을밤’, ‘첫 줄’ 등 가을 감성을 담은 2F의 곡들이 단풍과 호수, 동물이 어우러진 서울대공원의 깊어가는 가을날을 수놓았다.

○ <싱어롱 대공원>은 실력 있는 가수를 초대해 서울대공원을 직접 찾지 못하는 시민들에게 노래와 함께 서울대공원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하는 온라인 콘텐츠다. 계절별로 서울대공원을 대표하는 명소 안에서 실력파 가수들의 대표곡 등 라이브 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 서울대공원의 아름다운 자연을 담은 영상미는 물론 누구나 따라 부를 수 있는 노래가 함께하는 <싱어롱 대공원>은 지난 봄 ‘장미원’ 편에 가수 백지영, 여름 ‘치유의 숲’ 편에 가수 이영현이 참여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마지막 ‘단풍 동물원’ 편은 감성 발라드의 끝판왕 ‘2F’의 공연으로 깊어가는 가을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 ‘2F’는 포맨 3기로 활동했던 신용재, 김원주 2인으로 구성된 보컬 그룹으로 2020년 결성되었다. 감성적인 발라드로 수많은 팬들과 가을의 감성을 노래하고 있다.

○ 신용재, 김원주의 역대급 라이브 공연은 식물원 ‘꽃의 언덕’에서 펼쳐졌다. 이들이 거닌 동물원의 단풍 명소 또한 <싱어롱 대공원> 영상을 통해 만날 수 있다.

□ 이번 2F의 공연은 유튜브 ‘서울대공원TV’에서 23일 오후 6시, ‘2020년 11월 어느 가을밤’, 30일 오후 6시 ‘첫 줄’ 이 공개되며 가을 밤 감성을 더욱 짙어지게 할 예정이다.

○ ‘2020년 11월 어느 가을밤’은 2F의 데뷔곡으로 떠나간 연인에 대한 그리운 마음을 편지를 써내려가듯이 표현한 노래다.

○ ‘첫 줄’은 신용재의 솔로곡으로, 지나간 과거를 한 권의 책으로 표현하여 가장 아픈 추억에서 처음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하고 싶은 마음을 솔직하게 담아낸 곡이다.

□ 서울대공원을 찾아 이번 공연을 펼친 2F는 유튜브 ‘서울대공원TV’를 통해 서울대공원과의 인연, 공연 소감 등을 밝혔다. 김원주 씨는 “가을하면 많은 분들이 찾아 듣는 발라드가 떠오른다. ‘2020년 11월 어느 가을밤’ 이 노래는 지금 서울대공원 풍경과 정말 잘 어울린다”고 말했다. 신용재 씨는 “동물원을 정말 좋아하는 소꿉친구와 함께 20대 때 서울대공원을 여러번 왔었다.”며 “어렸을 때보다 동물도 더 자세히 볼 수 있었고 그래서 더 기억에 남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 이수연 서울대공원장은 “싱어롱 대공원을 통해 시민 여러분을 단풍과 가을 꽃으로 물든 서울대공원으로 초대한다.”라며 “감성적인 발라드 공연과 오색 단풍으로 물든 동물원 영상을 보며 지친 일상에 쉼표를 더하길 바란다. 서울대공원은 위드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며 시민들에게 휴식이 되는 공원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