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6월 우기 전까지 산사태 예방사업 총력…취약지역 81개소

수정일2021-04-16

□ 서울시는 시민, 전문가, 자치구와 합동점검을 실시하여 산사태 취약지역으로 선정된 81개소에 대해 오는 6월 우기 전까지 산사태 예방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서울시는 2020년에 관악산 등 산사태 취약지역 75개소(108억원)에 대한 예방사업을 완료하였고, 올해에도 114억원을 투입하여 서울시 전역 81개소에 산사태 예방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 우기 전(6월)까지 산사태 취약지역에 사방공사를 완료하기 위해 지난 해 11월부터 미리 실시설계를 착수하여 금년 2월 초 완료하였고, 3월 중 조기에 공사 착수를 진행하여 4월 현재 일부 공사가 준공되는 등 우기 전까지 산사태 예방사업을 완료하여 산림재해가 없는 안전한 서울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 특히, 과도한 시설 설치가 아닌 적정한 규모의 사방사업을 적기에 시행하여 자연과 조화로운 사방시설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 폐쇄형 사방구조물 보다는 야생동물이 통행할 수 있는 투과형 사방구조물을 설치하여 사방시설로 인한 생태환경이 단절되지 않도록 할 계획이며,

○ 과도한 규모의 사방시설을 지양하고 산림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철저한 현장조사 및 분석과 다양한 전문가의 자문을 통해 산지재해 방지에 시급한 부분에만 사방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다.

□ 특히, 서울시는 예방사업 대상지 인근 주민들 대상 공사설명회 개최 및 의견 수렴을 통해 막연한 불안감이 해소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 사방사업은 산사태(토석류)를 미연에 예방하기 위해 산사태취약지역에 대하여 시행하는 것으로서, 인근 지역 주민들의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하여 공사설명회를 열어 사방사업의 내용, 규모, 공사의 당위성 등을 설명하여 주민들과 소통하여 주민의견을 수렴하고 협조를 당부할 계획이다.

□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사후약방문 식의 후속대처가 아니라 산사태 취약지역에 대한 조기진단 및 사전 조치 등 종합적인 산사태 예방 및 피해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올해에는 서울시 최초로 도심권 내 산림유역관리사업유치로 재해에 강하고 생태·환경적으로 건강한 산림유역을 조성할 것”이라며 “산림수계유역 전체를 통합하여 각종 재해방지, 수원함양, 수질정화 등 산림의 공익·생산 가치를 최대한 발휘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 한편, 서울시는 산사태취약지역 연접지역 초·중·고 교육기관을 방문하여 산사태 예방 및 대응 행동요령 등을 알려주는「찾아가는 산사태 안전 교육」을 오는 5월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 서울시는 서울시교육청과 협조로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교육운영 및 기틀을 마련, 지역 주민 및 학생들에게 자연 재난대비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해 왔고,

○ 금년에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하여 학교 내 시청각시설을 활용하는 등 5월 중순부터 산사태 전문가 및 재난 지도사와 함께 학교를 방문하여「찾아가는 산사태 안전 교육」을 실시하여 ‘산사태로부터 안전한 도시, 서울 만들기’ 를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할 계획이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푸른도시국 - 산지방재과
  • 문의 02-2133-2183
  • 작성일 2021-04-1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