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올해부터 공공하수도사업에 녹색 설계 의무화

수정일2020-03-11

□ 서울시(시장 박원순)는 도시화로 악화된 자연 물순환 기능을 회복하고 도시열섬 완화 등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올해부터 공공하수도사업에 ‘녹색 인프라 기술’을 도입하여 빗물의 직접유출을 낮추고 시민친화적인 녹색설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 이는 기존 도시의 콘크리트와 아스팔트 등으로 덮인 회색 기반시설(Gray Infra)에 자연 순환기능을 가진 녹색 인프라 기술을 적용해 도시 물순환 회복과 쾌적성을 높이는 새로운 사업방식이다.

○ 녹색 인프라 구축사업은 아스팔트와 콘크리트로 포장된 도로(Gray Infra)에 식생·토양으로 이루어진 빗물흡수 시설(녹색 Infra)을 융합 설치하는 것으로, 도시의 자연물순환 회복뿐 아니라 빗물 유출을 줄이고 하수도공간 효율성에 효과가 있어 방재시설 확대 설치 등 사업비 측면에서도 절감을 기대할 수 있다.

□ 현재 서울시는 도시화로 인한 생태면적 감소와 불투수면 증가로 표면유출량(지표면을 흐르는 빗물량)이 41% 증가되는 등 물순환이 악화되었으며, 이는 도심열섬현상 심화, 도시형 홍수와 가뭄, 극한 혹서 등 이상기후현상이 나타나 시민들의 삶에 직·간접적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

○ 불투수면: 포장이나 건물 등으로 덮여서 빗물이 침투할 수 없는 면적

□ 그간 시에서는 도시화와 기후변화로 인해 악화된 자연 물순환을 회복하고자 ´05년 전국 최초로 『서울시 물순환 회복 및 저영향개발 기본 조례』를 제정하고 저영향개발(LID, Low-Impact Development) 사전협의제도 시행 등 누구보다 선도적이며 적극적으로 관련 사업들을 추진해왔다.

○ 각종 개발사업시 저영향개발 기법 도입 3,717건(´14~´19년)

○ 빗물마을 조성 13개소(강북구 수유동 외 12개소)

○ 빗물정원 등 빗물관리시설 249개소(180억원), 빗물저금통 등 빗물이용시설 설치지원 1,029개소(29억원) 등

□ ´20년에도 64억원의 예산을 투입「서울시 물순환 회복 기본계획 수립」, 빗물마을 5개소 신규 조성, 빗물관리시설 확충 등의 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물순환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관련 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제5회 물순환시민문화제, 물순환 스타트업 공모전 등의 시민참여 행사도 개최한다.

□ 특별히 올해부터는 기존 사업에서 한발 더 나아가 도시화가 심화된 서울의 도시특성을 고려하여 녹색 인프라 구축을 위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 예정이며, 우선적으로 공공하수도사업부터 녹색 인프라 기술을 선도적으로 적용하기로 하였다.

○ 공공하수도사업 중 설계용역 시행사업은 올해부터 적용, ´23부터는 모든 사업에 적용하는 단계적 추진

○ 공공하수도 공사에 따른 지상부 도로포장시 자연식생시설이나 투수성포장을 설치 물순환이 되는 녹색공간을 조성하는 방식으로 녹색 인프라 기술 적용

○ 토지이용별 빗물관리를 위해 정해진 빗물분담량(관리목표량)을 적용하여 사업시 빗물분담량 기준을 만족하는 녹색 인프라 시설을 설치토록 하였으며 물순환시민위원회 기술자문도 받도록 맞춤형 관리체계도 함께 구축.

□ 시에서는 매년 약 200㎞의 노후·불량 하수관을 정비하고 있으며 그 중 50% 정도는 도로 굴착 및 포장을 수반하여 공사를 시행하고 있으므로 효율적으로 녹색 인프라 설치가 가능하며, 녹색 인프라 융합설치는 도시열섬현상 완화 등 물순환 회복의 효과 뿐 아니라 하수도에 대한 시민인식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시는 이후로도 물순환회복 기본계획을 재수립하는 등 관련 제도와 정책을 보완하고, 도로·공원·공공건축물 등 사회기반시설 관리부서와도 적극 협력하여 도시 모든 곳에 녹색 인프라가 적용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며, 시민들과 각 사업을 담당하는 직원들이 저영향개발 기법 등과 같은 녹색인프라 기술 적용에 공감하고 동참할 수 있도록 홍보와 교육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 이정화 물순환안전국장은 “그간 서울시는 전국 최초로 『물순환 회복 및 저영향 기본 조례』를 제정하는 등 누구보다 선도적으로 도시 물순환 회복을 위한 정책들을 추진하여 왔으며, 앞으로도 서울시가 가진 도시특성에 맞는 물순환 회복 정책을 마련하고 추진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물순환 회복을 위한 사업들은 단시간에 효과를 확인하기 어려운 오랜기간 지속적인 추진이 필요한 분야이니 시민들께서도 함께 관심을 갖고 지켜봐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시민들의 관심도 부탁하였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물순환안전국 - 물순환정책과
  • 문의 2133-3754
  • 작성일 2020-03-1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