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23개 유수지, 악취 줄이고 환경 살린다

수정일2020-03-05

□ 서울시는 도심 내 악취를 해소하고 쾌적한 도시환경조성을 위해 「유수지 악취저감 기본계획 용역」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총 52개의 유수지 중 악취에 취약 유수지 23곳을 선정, 악취를 줄이고 수질을 개선하기 위해 마련한다.

□ 「유수지 악취저감 기본계획 용역」은 올해 3월에 착수하여 2021년 3월에 준공예정이며, 유수지 악취저감 기본계획 용역 대상지는 16개구(825,432㎡) 23개소로, 용역 결과에 따라 유수지별 악취저감 대책 수립 및 시설물 개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붙임 : 유수지 악취저감 기본계획 용역 대상지

□ 유수지는 비가 많이 내릴 시 빗물을 모아 두었다가 하천으로 방류하는 시설로써 유수지 악취 발생 원인은 도수로에 오염하수가 흘러 차집관로(하수처리장까지 가는 관)간의 연결지점에서 발생·확산되며, 강우시 유수지내에 쌓인 생활 배출 누적된 오염물인 비점오염원인의 퇴적물에 의해 발생한다.

□ 서울시는 유수지 악취저감 기본계획 용역을 시행을 계기로 용역이 완료되면 도수로 덮개, 활성탄 장치 설치 등을 통해 도심에서의 유수지 악취를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 이정화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앞으로 유수지에 대한 악취저감 대책 및 시설개선 방안을 마련하여 도심내 유수지 악취를 획기적으로 줄임으로써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쾌적한 도심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물순환안전국 - 하천관리과
  • 문의 2133-3873
  • 작성일 2020-03-05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