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유동인구 많은 11곳 `하수도 친환경 소독`…악취잡고 위생도 강화

수정일2020-02-27

□ 서울시가 생활공간과 인접한 빗물받이와 맨홀에서 스멀스멀 올라오는 하수악취를 잡고, 각종 바이러스와 유해세균을 살균·소독하기 위한 친환경 특별소독을 실시한다.

□ 명동, 남대문시장, 서울역 같은 4대문 안 주요명소 등 시민·관광객 유동인구가 많은 11곳을 선정, 3월 말까지 각 지역 내 빗물받이와 맨홀 전부를 최소 10회 이상 소독한다.

□ 11곳은 ▴인사동 ▴북촌 ▴동대문패션타운(2개 구역) ▴명동 ▴남대문시장 ▴서울역 ▴이태원 ▴신촌 일대 ▴홍대입구역 ▴합정·상수역 일대 이다.

○ 소독은 각 지역별 시설 여건에 따라 공간 살포방식(연무·연막 등)과 분무소독 살균 방식을 채택해 시행할 예정이다.

□ 서울시는 그동안 도심지 하수악취를 완화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으로 악취 민원이 7년 새 절반 가까이 감소하기는 했지만, 보다 촘촘한 악취·위생 관리를 위해 친환경 소독제를 사용하는 새로운 기법을 도입하기로 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 하수악취는 하수 중에 녹아있던 황화수소, 암모니아, 메탄 등 악취물질이 낙차나 단차 등에 의해 기체화돼 밀폐된 하수관로 내에서 이동하다가 외부와 연결된 빗물받이·맨홀 등을 통해 배출·확산되면서 발생한다.

○ 시는 지난 3년 간('17~'19) 총 137억 원을 투입, ▴스프레이 방식 악취방지시설 ▴낙차완화시설 ▴빗물받이 이설 등을 통해 약 2만8천 개소의 악취발생지점을 개선했다. 또, 연평균 12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하수관로와 빗물받이의 준설·청소 등 일상적 관리도 강화해오고 있다.

○ 그럼에도 하수악취로 인한 불편 때문에 빗물받이에 장판이나 비닐 등을 덮어두는 사례가 여전히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빗물받이는 강우시 빗물을 배제하기 위한 시설로, 덮개로 덮어둘 경우 제 기능을 하지 못해 적은 비에도 침수를 유발할 우려가 있다.

□ 아울러, ‘코로나19’의 확산 추세 속에서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대한 보건·위생을 보다 철저히 관리해 쾌적한 환경 조성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이와 관련해 시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특별소독 완료시기를 유동적으로 조정할 계획이다.

□ 특별소독에 사용되는 친환경 소독제는 탈취력이 탁월하고 각종 바이러스 및 유해세균 소독·살균에 뛰어난 이산화염소수(ClO2)와 미산성 차아염소산수(HOCl)를 사용할 예정이다.

○ 이산화염소수 : 산소계 소독제로서 세계보건기구(WHO)에서 A-1 등급의 안전성을 획득하였으며, 유럽, 미국 등 에서 먹는 물 살균소독제로 사용되는 친환경 살균제

○ 미산성 차아염소산수 : 염산 또는 식염수의 전기분해를 통해 얻어지는 물질로서 식품의약품안전처 및 일본 후생노동성에서 식품첨가물로 인정, 미국 FDA에서 인체에 독성이 없는 물질로 인정된 친환경 살균제

□ 이정화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그동안 연평균 120억 원을 투입해 하수시설에 대한 일상적 관리를 해오고 있는 데 이어 악취와 보건·위생 관리를 동시에 강화하기 위해 이번 특별소독을 시행하기로 했다.”며 “코로나19라는 새로운 감염병 확산 추세 속에서 생활환경을 더욱 쾌적하게 유지하기 위해 시설관리를 보다 촘촘하게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물순환안전국 - 물재생계획과
  • 문의 2133-3788
  • 작성일 2020-02-2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