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문화비축기지] 권민호 개인전 《새벽종은 울렸고 새아침도 밝았네》 전시 개최

수정일2020-01-03

문화비축기지 시각예술클라우드 권민호 개인전

《새벽종은 울렸고 새아침도 밝았네》

일시 : 2019.12.22.~ 2020.2.16.

장소 : T4

 

포스터 (1)
 
 
 
포스터 (2)

 

문화비축기지에서는 시각예술 워킹그룹의 논의과정을 통해서 선정된 작가 권민호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산업화 시설의 도면과 구조물의 형태를 소재로 다뤄 온 권민호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드로잉과 애니메이션, 뉴미디어를 결합한 신작들을 선보인다. 또한 김인근(미디어아티스트), 이재옥(인터랙티브 디자이너)과의 협업을 통해 관람객들의 발걸음과 소리에 상호 반응받는 조명과 사운드작업을 제작하여 거대한 하나의 분위기로서 이 전시를 완성하였다. 5점의 대형 설치작은 70,80년대 산업화시기에 대한 기억과 향수를 이끄는 감응들을 만들어낸다. 작가는 70년대 산업화 유산인 석유비축기지가 문화적 장소로 재생된 문화비축기지로 이어지는 과정들을 보며, “엉뚱하게도중학교 시절 친구 집에서 발견한 친구 아버지의 차갑고 경직된 모양의 금고를 떠올렸다. 친구가 연 금고 안에는 예상치도 못했던 형형색색의 군것질 거리가 있었다. 그것은 흥미롭게도 월남전 상이용사였던 친구 아버지가 전쟁에 대비한 비상식량을 저장해둔 것이었다. 그 기억은 현재의 작가에게 삭막한 보안시설의 느낌, 원료로서 석유, 어두운 산업화의 모습을 연상하게 하면서도 우리가 문화적으로 누리는 삶 속에서 석유로 만들어진 부산물에 관한 교차점, 그리고 유년시절과 세대의 집단기억으로서 먹먹한 노스텔지어를 건드리는 화두가 되었다.

 

" 그의 드로잉은 산업화의 형상을 전체적인 윤곽으로 포착하면서도 그러한 형상들에 내재하거나 그것들이 연상시키는 또 다른 형상들을 불러내어 중첩시킨다. 아마도 그것은 한국 산업화의 복합성과 내적 모순을 이미지화하기 위한 것인 듯하다. "

- 디자인비평가 최범 -

 
 
"작가는 가난 극복을 과제로 국가가 산업대국을 향해 양적 성장에 애쓰던 때, 그 시대의 땀방울과 자부심을 상징하는 생산물들을 다루었다. 한국 조선 산업의 역사를 연, 국내 최초 초대형 유조선인 애틀랜틱 배런’, 국내 최초 양산차인 현대차 포니’, 그리고 전기생산과 용광로 산업의 상징인 포항제철소와 발전소. 작가는 실재했던 당시 내용을 바탕으로 도면 형태의 드로잉을 완성한다. 흥미로운 것은 일차적으로 인지되는 산업구조물, 생산물들과 함께 당시 세대의 기억을 대체한 동물 도상을 배치하면서 성찰적 비유와 풍자, 유머러스함을 작품에 가미한다. 아기돼지(부와 양적 성장, 걸음마)와 암탉(생산, 아침, 시작), 이발소(모두가 기억하는 자극적이고 강렬한 시각물이자 한편 일부 왜곡된 휴식처로서 사회적 문제가 되기도 했던 퇴폐 이발소 등 시대적 상징물) 등은 일종의 텍스트적 도해로서 시대에 관한 기억감정을 이끌고 매개하는 장치가 된다. 또한 기계의 리듬을 형상화한 사운드와 조도를 달리하는 잔영의 불빛들이 작가의 드로잉, 애니메이션과 함께 공명하면서 작품과 전시공간, 관객 사이를 잇고 가로지르는 역할을 한다. "
 
- 기계비평가 이영준 -
 
 
 IMG_9758
 
IMG_5606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문화비축기지관리사무소-문화기획팀
  • 문의 376-8733
  • 작성일 2020-01-0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