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올 여름부터 '침수예측시스템'… 폭우 대응 한 발 빠르게

수정일2019-05-21

□ 최근 국지성·기습적 집중호우가 지역별로 다른 양상으로 나타나고 기상이변으로 그 빈도가 잦아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25개 자치구별 강우량과 침수위험지역을 예측하는 ‘침수예측시스템’을 개발 했다. 즉시 가동해 올 여름 폭우부터 선제적 대응에 들어간다는 계획.

□ ‘침수예측시스템’은 기상청 레이더 자료를 활용해 비구름의 이동경로를 추적, 모니터링해 25개 자치구별 침수위험도를 예측하는 시스템이다. 위험이 예상될 경우 자치구가 대응준비 시간을 사전에 확보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자치구에 위험상황을 통보, 예비비상을 발령한다.

○ 기상청 레이더 자료를 활용해 수도권 지역에서 서울로 유입될 수 있는 강한 비구름의 이동경로를 추적하고 → 비구름의 이동경로에 위치한 강우량계를 실시간 모니터링해 25개 자치구별 강우량에 따른 침수 위험도를 확인 후 → 침수위험이 예상되는 자치구에 사전 대응시간 확보를 위해 예비비상을 발령한다.

○ 시는 한국수자원공사(K-water)와 업무협약을 통해 도시홍수관리시스템 자료를 제공받아 예측시스템의 내실을 기했다.

□ 서울시는 강우량과 강우지속시간에 따른 80개 시나리오를 마련하고, 각 시나리오별 침수위험도도 새롭게 작성했다.

□ 자치구별로 침수취약지역 현황과 방재성능이 모두 다름에도 그동안은 서울 전역을 단위로 한 기상청 레이더 자료에 따라 서울 모든 지역에서 동일하게 풍수해에 대응해 왔다. 시는 '침수예측시스템'을 활용하면 자치구 단위의 보다 세밀한 맞춤형 선제적 예방·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이와 함께, 서울시내 34개 침수취약지역 해소사업은 2021년 완료를 목표로 지속 추진한다. 현재 27개소가 완료된 상태. 하천 내 고립사고 예방을 위해 작년 시범운영을 시작한 ‘하천 진출입 원격차단시설’(현재 5개 하천 50개소)을 올해 불광천 등 사고발생이 높은 11개 하천 127개소에 추가 설치한다.

□ 서울시는 올 여름 집중호우, 태풍 같은 풍수해에 대비하기 위한 「2019년 풍수해 안전대책」을 이와 같이 발표하고, 5월15일부터 10월15일(5개월 간)까지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해 이번 대책을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 「2019년 풍수해 안전대책」은 ①침수예측시스템 운영 및 하천 고립사고 대책 ②방재시설 및 침수방지시설 확충 ③수해취약지역 및 방재시설물 점검 ④사전 모의훈련 및 관계자 교육 ⑤시민참여, 유관기관 협력 바탕 재난대응, 5개 분야 세부대책으로 추진된다.

‘침수예측시스템’ 가동, 하천 고립사고 예방 원격차단시설 확대 설치

□ 첫째, 올해부터 새롭게 가동되는 ‘침수예측시스템’은 강우별(시간당 강우량) 침수위험 예상지역에 대해 맞춤형 침수 대응체계를 가동하는 내용이다.

□ 집중호우시 순식간에 불어나는 하천 물로 인한 고립사고 예방을 위한 ‘하천출입 원격차단시설’(올해 11개 하천 127개소 설치)은 기존 수동 방식이 아닌 상황실에서 원격조종이 가능하도록 해 급격한 수위상승시 대응력을 높일 수 있다. 시민들의 신속한 대피 유도를 위한 ‘예·경보시설’도 지속적으로 설치한다. 올해는 자동경보시설 3개소, 문자전광판 6개소, CCTV 29개소를 설치한다.

○ 중랑천에 설치된 동부간선도로는 출퇴근 러시아워 시간에 차량 대피 시간 확보를 위해 월계1교 통제수위를 0.4m(16.2m→15.8m) 하향한다.

34개 침수취약지역 해소 '21년까지 완료 목표, 저지대 6,485가구 침수방지시설 설치

□ 둘째, 2010년·2011년 침수피해 이후 서울시내 34개 침수취약지역에서 추진해온 ‘침수취약지역 해소사업’은 현재까지 27개소가 완료됐으며 나머지 7개소(강서구청사거리, 오류역, 길동, 사당동, 망원, 강남역, 광화문 일대)는 '21년까지 완료를 목표로 지속 추진한다.

○ 올해도 저지대 침수취약지역에 역류방지시설 등 침수방지시설 23,648개(물막이판 9,198개, 역류방지시설 14,282개, 수중펌프 163개, 집수정 5개소)를 추가 설치해 6,485가구가 수해걱정을 덜게 된다. 기존 73,274가구에 설치된 침수방지시설은 작동여부 등을 지속 점검하고 있다.

□ 현재 7개 빗물펌프장에서 증설공사를 진행 중이며 이중 6개소(상수, 당인, 염창1, 행당, 한남, 증산)가 올 여름철부터 가동된다. 또, 하천제방 보수·보강(1.4㎞), 하수관로 개선(227㎞), 산사태 예방을 위한 위험절개지 개선(51개소), 사방사업(43개소) 등 지역 특성에 맞는 맞춤형 수방대책도 우기 전까지 집중 가동된다.

하천 등 수해취약지역 24개소 합동점검 완료, 우기 전까지 하천준설 등 완료

□ 셋째,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에 앞서 3~4월 간 총 11회에 걸쳐 하천과 하천 내 공사장 등 수해취약지역과 방재시설물 24개소에 대한 합동점검과 안전조치를 완료했다. 합동점검은 외부 전문가, 시·구 관계 공무원, 지역주민, 대학생 등으로 구성된 점검반이 맡았다. 이와 함께 자치구별로 주택가 옹벽 등 재난취약시설 총 6,400여 곳을 자체 점검했다.

○ 아울러 본청 실무부서 및 자치구, 산하기관(공사, 공단 등) 등 풍수해 관련 기관이 총 8회에 걸쳐 89건의 내용을 분야별로 대비사항을 점검하고 미비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 시는 본격적인 우기 전까지 하천 준설 7,600㎥, 하수관로 준설 1,654㎞, 빗물받이 청소 48만개 등 빗물처리에 지장이 없도록 정비를 완료할 예정이다.

지하철역 침수, 청계천 돌발강우 가정한 시민대피훈련 등으로 실전 대응력↑

□ 넷째, 풍수해 현장 대응력과 협업체계 강화를 위한 상황별 교육과 훈련을 실시하고, 간부부터 실무직원, 시민에 이르는 각 주체별 행동요령도 현실성을 반영해 보다 구체적으로 개선했다.

○ 지난 4~5월 중 동부간선도로, 올림픽대로 상에 침수우려지역에서 교통통제훈련 및 침수복구훈련을 실시해 실전에 대비하고, 지하철역사 침수예방, 청계천 돌발강우 상황 등을 가정한 시민대피훈련도 진행했다. 이밖에도 수방시스템 활용교육, 지하도상가 풍수해 예방교육, 자치구별 수방교육, 육갑문 개폐훈련 등도 실시했다.

○ 6월, 8월, 9월 3회에 걸쳐 장마, 태풍 등에 대비한 가상의 SNS 모의훈련을 실시하고, 6월에는 신월지역에서 지역주민과 함께 집중호우에 대비한 종합 현장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지하주택 침수예방을 위한 돌봄공무원 교육 및 침수취약지역 현장기동반 교육도 진행한다.

○ 풍수해 대응능력 강화를 위해 간부 지휘카드를 신설하고, 각 반별 개인업무를 명확하게 했다. 주민대피명령 및 절차, 시민행동요령, 재해구호물자 및 재해구호재정 등도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에 추가했다.

태풍 등 간접체험 ‘풍수해 체험관’ 연내 건립, 유관기관 협업 재난대응 강화

□ 다섯째, 재난피해 예방에는 무엇보다 시민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가 필수적인 만큼, SNS, 모바일앱 등 친숙한 매체를 활용한 재난안전홍보를 강화하고 귀여운 동물 캐릭터를 활용한 동영상 등을 통해 시민행동요령을 딱딱하지 않고 쉽게 전파한다. 또, 태풍·강풍 같은 풍수해를 간접 체험하고 재난 대응력을 키우는 ‘풍수해 체험관’을 목동유수지에 올 6월까지 건립하고 연내 운영 예정이다.

○ SNS, 서울안전 모바일앱 등 온라인 매체를 통해 기상특보 상황과 시민행동요령을 전파한다. 풍수해 대비 홍보물을 제작·배포하고, 홈페이지, 옥외전광판, 지하철, 시내버스 등에 시민행동요령을 표출한다.

○ ‘풍수해 체험관’은 유치원, 초등·중학생이 스스로 체험으로 재난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입체적 체험형 공간으로 조성된다.

□ 침수취약지역과 취약가구에 대한 지원체계와 돌봄서비스도 강화한다. 기존에 침수취약가구와 담당공무원을 1:1로 매칭해 침수피해 여부 확인부터 재난 이후 원상복구까지 전 과정 지원하고 있는 데 더해 올해부터는 지역 여건을 잘 아는 통·반장, 자율방재단 등을 추가로 지정한다. 기습폭우시 공무원이 현장출동에 시간이 소요되는 문제점을 보완해 긴급상황 발생시 신속한 대피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 현장기동반 : 침수취약지역 8개소에 대해서는 시, 자치구, 동주민센터 공무원으로 구성된 ‘현장기동반’이 직접 스마트폰으로 실제상황을 동영상 등으로 촬영 후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로 전송, 정확한 현장 초기상황 파악과 적기 대응을 돕는다.

○ 산사태 현장예방단 : 산사태 발생시 신속대응을 위한 ‘산사태 대책상황실’을 작년에 이어 올해도 별도 운영하고, 100인의 ‘산사태 현장예방단’(서울시 1개단, 자치구 24개단)이 취약지역 순찰, 점검, 응급조치 등을 실시한다.

□ 한편, 서울시는 민·군·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최대 64만여 명까지 동시수용 가능한 규모로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을 지정하는 등 재난상황 발생 이후 신속한 피해복구도 차질 없이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 ‘현장복구지원반’(서울시 112개 부서 2,337명)을 구성해 시 국장급 책임관과 각 자치구를 1:1 매칭해 수해복구를 지원한다. 또, 91개 민간단체를 중심으로 재난현장 복구지원 체계를 구축해 피해지역을 지원한다. 2단계 이상 발령시에는 군·민방위 대원 23만 5천여 명을 동원해 피해지역 복구에 나선다.

○ 서울 전역을 7개 권역으로 구분해 권역별로 지원가능한 양수기 10,544대를 상호 지원토록 했다. 대형건설사와 서울시내 10개 권역을 매칭, 민간 건설장비(중장비 517대, 수장자재 8종)와 인력(기능공 383명)을 지원한다.

○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은 학교, 경로당, 관공서 등 1,031개 시설을 지정하고, 의료인, 의료보조원, 행정요원 등으로 구성된 ‘재난의료지원단’ 94개 팀 510명을 편성해 의료지원한다. 이밖에도 재난피해자 심리상담, 복구지원금 등도 지원한다.

□ 박원순 시장은 “풍수해 안전 위협요인에 철저히 사전대비해 시민 피해와 불편을 최소화해나가겠다. 특히 올 여름부터 침수예측시스템을 가동해 빈도가 잦아지고 있는 국지성, 기습성 집중호우에 지역별 대응력을 높여나가겠다.”며 “아울러, 풍수해 대비에는 무엇보다 시민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한 만큼, 기상특보 발령 시 내 집 앞 빗물받이 덮개 신속제거, 현관 앞에 물막이 판 설치 등 시민도 적극적으로 풍수해에 대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물순환안전국 - 하천관리과
  • 문의 02-2133-3863
  • 작성일 2019-05-2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