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시민 100명 ‘산사태현장예방단’ 운영해 산사태 예방 총력

수정일2019-01-15

□ 최근 기후변화의 영향에 따라 봄 부터 가을까지 집중호우가 잦아지며 산사태로 인한 피해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서울시가 100명의 시민과 함께 서울시의 산사태 예방을 적극 추진한다.

□ 서울시는 산사태로 인한 재해예방사업을 위해 풍수해 기간(5.15.~10.15.)을 포함, 올해 4월부터 10월까지 약 6개월간 ‘산사태현장예방단’을 구성·운영하여 산사태취약지역 등에 대한 사전 재해 예방 활동을 철저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서울시가 4월달부터 운영할 ‘산사태현장예방단’은 25개단(서울시 1, 자치구 24) 100명 규모로 조직되어, 서울시 122개 산지 내 산사태취약지역 301개소, 사방시설 1,716개소에 대한 산사태 예방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 이들의 주요 임무는 산사태취약지역 등의 ‘재해예방을 위한 순찰 및 점검’과 산림재해 발생 시 ‘응급조치’, 산사태 예보 또는 경보 발령 시 ‘주변 지역주민 대피를 유도’하고, ‘산사태예방을 위한 홍보활동’을 하는 것이다.

□ 아울러, 서울시는 산사태 예보 및 경보 발령 시 긴급 대응이 가능하도록 각 지역 산사태현장예방단이 추진하는 응급복구 등 관련 상황에 관해 서울시 및 자치구 간 실시간 공유·관리하고 있다.

□ 그간 서울시는 우면산산사태 이후 최근 7년간(2012~2018년) 1,756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1,628개소의 산사태예방사업을 추진하는 등 인명피해 제로 달성에 온 힘을 쏟아 왔다. 올해도 122억원의 예산을 들여 북한산, 용마산, 관악산 등 서울권역 40개 산지에 사방사업, 사방댐 조성 등의 산사태예방사업 95개소를 추진할 예정이다.

□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사후약방문 식의 후속대처가 아니라 산사태 취약지역에 대한 조기진단 및 사전 조치 등을 통해 산사태 예방 및 피해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것” 이라 전하며, “서울시 및 각 자치구는 산사태 사전 예방활동을 위해 산사태현장예방단을 조기에 선발하는 한편, 취약계층 등 선발기준에 맞는 인력 채용을 하여 일자리 창출 효과도 보탬이 될것으로 기대된다” 고 말했다.

□ 모집시작은 3월부터이며, 서울시 홈페이지 및 각 자치구 홈페이지에서 모집공고문을 확인할 수 있으며, 관련문의는 서울시청 산지방재과(☎2133-2173)로 하면 된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행정2부시장 - 푸른도시국
  • 문의 02-2133-2173
  • 작성일 2019-01-15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