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선거현수막으로 만든 작품전시회“업사이클링 탐구생활”열려

수정일2014-09-01

6·4 지방선거에서 사용되고 버려진 선거현수막이 시민과 작가의 손길을 거쳐 실용적이고 아이디어 넘치는 제품으로 다시 태어났다.

 

서울시와 폐현수막 업사이클 전문업체 터치포굿(대표 박미현)은 매번 선거를 위해 사용되고 버려진 선거현수막을 활용한 제품 전시회 “업사이클링 탐구생활”을 8월 19일부터 시민청 갤러리(서울시청 신청사 지하1층)에서 개최한다.

 

현수막을 재료로 만든 작업용 앞치마, 복약 스케줄러, 야외용 미니의자, 친환경 인테리어 타일 등「선거현수막 업사이클링 제품 공모전」수상작품 14점(우수4, 장려5, 입선5) 및 업사이클 전문 디자이너 초청작품 25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 8월 19일(화)부터 29일(금)까지(8.25 월요일 휴관)

  10일간 시민청 갤러리(서울시청 신청사 지하1층)에서 열린다.

 

시는 ‘자원순환’이란 환경 이슈에 작가의 아이디어, 재활용에 대한 고민을 더해 창의적으로 결과물을 접할 수 있는 전시회를 통해 만많은 시민이 ‘폐현수막 재활용’을 다른 시각에서 바라보는 기회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생활 속에서 ‘재활용’에 대한 시민 참여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

 

전시회 첫날인 8월 19일(화)에는 박원순 시장이 참석하는 「선거현수막 업사이클링 제품 공모전 수상자 시상식」이 열린다.

 

업사이클링 제품 공모전인 특징을 살려 우수상 4점, 장려상 5점, 입선 5점 등 총 14점에 대해 버려진 와인병등을 재활용하여 만든 업사이클링 상패가 수여된다.

 

이번 전시회는 서울시가 기획한 연간 프로그램인 ‘리사이클 아트 페스티벌’의 세 번째 행사로, 자원 재활용의 중요성을 알릴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가 연중 진행된다.

 

9월 20일부터 1박2일간 광화문 광장에서는 100명의 아티스트가 현장에서 직접 재활용 작품을 제작하는 Recycle Live Art Show,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문화예술 워크숍 등 재활용을 주제로 한 다양한 즐길거리로 구성된 「서울 아트업 페스티벌」이 개최될 예정이다.

 

9월 23일부터 10월 12일에는 서울 아트업 페스티벌 작품 중 우수 선정작을 북서울 미술관 커뮤니터 갤러리 지하1층에서 전시되며, 12월에는 정크 아트 공모전 수상작품 전시회가 신청사 1층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최홍식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재활용 예술에 대한 시민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폐자원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상상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전시 기회를 준비하고 있다”며, “재사용과 재활용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생활 속의 시민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공모전 우수상 작품 >

현수막재활용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기후환경본부 - 자원순환과
  • 문의 2133-3698
  • 작성일 2014-08-2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