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자동차 제작사와 손잡고 전기차 보급나선다

수정일2014-05-22

내연기관차에 비해 에너지 효율이 좋고 대기오염물질 배출과 소음이 없는 친환경 전기자동차 보급을 활성화하기 위해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한국지엠㈜, BMW Korea, 한국닛산㈜ 및 ㈔한국전기자동차리더스협회와 함께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전기차 보급 협의체」를 구성하였다.

 

「전기차 보급 협의체」구성은 5월 20일(화) 오후 2시, 신청사 6층 영상회의실에서 김상범 서울시장 권한대행의 주재로 6개 전기자동차 제작사 및 ㈜한국전기자동차리더십협회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김필수 ㈔한국전기자동차리더스협회 회장, 맹하영 현대자동차(주) 국내판촉실장, 이한응 기아자동차(주) 판촉전략실장, 김상우 르노삼성자동차(주) 영업총괄 상무, 이상호 한국지엠(주) 특수판매담당 상무, 이재준 BMW Korea 마케팅총괄 상무, 타케히코 키쿠치 한국닛산㈜ 대표이사와 함께 전기자동차 완성차 기업 대표 등 20여명이 참석하였다.

 

서울시는 전기자동차를 제작하는 6개 기업과 ㈜한국전기자동차리더십협회와의 협력을 통해 친환경 전기자동차 보급을 활성화하여, 온실가스 발생을 줄이고, 대기질 개선도 추진한다는 목표이다.

 

• 전기자동차 5만대 보급 시 기대효과

  - 에너지 소비 연간 27,500TOE 절약(휘발유 약 650억 원)

    ※ 0.55TOE/대∙년 × 50,000대(연간 13,000km 주행 가정)

  - 온실가스 배출 연간 45,000톤CO2 감축

    ※ 0.9톤CO2/년 × 50,000대(연간 13,000km 주행 가정)

  - 질소산화물(NOx) 배출 연간 32.5톤 저감

    ※ 0.05g/km×13,000km×50,000대

 

이번에 구성된 「전기차 보급 협의체」를 유기적으로 운영하여 ▲전기차 보급 차종의 다양화, 공영주차장 이용요금 감면, 남산 1, 3호터널 혼잡통행료 감면 등 전기자동차 이용자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 ▲충전인프라 확충, 실시간 정보제공시스템 구축·운영, 충전사업 모델 개발 등 전기자동차 이용편의 증진 ▲전기자동차 시승이벤트, 공동세미나 개최를 개최해 교육과 홍보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밖에 서울시내에 전기자동차 충전 인프라를 보다 확대하기 위해 민간사업자도 전기자동차 충전서비스사업을 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 마련 등 제도개선과 함께 주행거리 연장 등 전기자동차 성능향상을 위한 공동연구도 추진한다.

 

친환경교통과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2015년부터 전기차 민간보급을 위해 도입되는「저탄소차협력금」제도에 발빠르게 대응하기 위함”이라며, “「전기차 보급 협의체」를 통해 전기자동차 주행거리 연장, 충전인프라 확충 등 시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전기자동차를 이용할 수 있는 서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_전기차 보급활성화 업무협약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기후환경본부 - 친환경교통과
  • 문의 02-2133-3641
  • 작성일 2014-05-2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