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종교계에 부는 녹색바람, 서울시-천도교 에너지절약 위해 손잡아

수정일2014-05-01

대한불교조계종, 한국불교태고종, 원불교에 이어 천도교도 서울시와 MOU를 체결하고 에너지절약과 신재생에너지 생산을 확대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선다.

 

서울시는 천도교 중앙총부와 ‘에너지 절약과 재생에너지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 을 4월 30일(수) 체결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와의 협약에 따라 천도교 중앙총부와 서울시내 25개 교구들은 2016년까지 에너지 10% 절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신도들과 함께 에너지절약 실천, 건물에너지 효율화, 태양광발전소 건설 등 다양한 실천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한다.

 

또한 서울지역 소재 교구를 중심으로 한 에너지 절약 운동을 토대로 지방의 교구 및 수도원까지 녹색에너지 바람을 느낄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천도교 에너지효율화 사업을 통한 에너지 10% 줄이기>

 

천도교는 중앙총부와 서울 소재 25개 교구 신도들을 대상으로 에너지절약 실천운동과 에너지 효율화 사업을 적극 전개하기로 했다.

 

서울시와 MOU 체결을 계기로 중앙총부가 에코마일리지를 가입하고 교구 및 신자들 가정으로 가입을 확대하여 2016년 이전에 에너지 절감 10%를 달성할 계획이다

 

< 서울시 에너지절약 실천 및 신재생에너지 생산 적극 지원 >

 

서울시는 MOU체결을 계기로 천도교의 에너지절약 실천 사업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중앙총부 및 서울시내 각 교구에서 건물에너지 효율 개선이나 햇빛발전소를 설치할 경우 서울시의 기후변화기금을 저리(연1.75%)로 융자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서울에 소재한 교구를 대상으로 에너지 진단사업을 시범 지원하고, 에너지 시설 개선 및 절약 실천 등에 대한 관련 기술과 정보 제공을 위해 지역별 정기적인 사업설명회 및 컨설팅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서울 소재 교구 에너지 절약 실천사항과 우수사례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우수사례를 발굴해 시민에게 제공함으로써 범사회적으로 에너지 절약문화가 정착되도록 할 계획이다.

 

행정1부시장은 “생명존중을 가르치는 불교계와 원불교에 이어 민족종교인 동학의 후신인 천도교와 MOU를 체결하고, 에너지 전환에 본격적으로 나서기로 한 것은 의미가 크다”며, “서울의 에너지 생산과 자립에 크게 기여하는 것은 물론 앞으로 전국 천도교 교구 및 수도원 등 종교계 전체로 확산되어가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기후환경본부 - 에너지 시민협력반
  • 문의 2133-3588
  • 작성일 2014-05-0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