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태양광 발전소로 20년간 110억원 수입 확보

수정일2014-03-25

 

서울시가 공공시설 옥상, 지붕 등 사용하지 않는 공간을 민간 기업에 태양광 발전소 설치 부지 임대료만으로 20년간 110억원의 재정 수입을 얻게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지난 ‘12년 10월부터 물재생센터의 침전지 상부, 아리수정수센터의 여과지 상부, 건물옥상 등과 같은 공공시설 유휴공간에 민간자본 647억원을 유치해 총 22곳에 22M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고 있습니다. 이 중 12개소의 발전소는 가동을 시작했으며, 강북·구의·영등포 아리수정수센터 및 공공건물 등 10개소(7.3MW)는 ‘14.7월 준공을 목표로 건설 중입니다.

 

앞으로 건설될 10개소의 발전소를 포함한 총 22개소의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력량은 연간 약25,900MWh로 이는 약 6,750여 가구(4인 기준)에서 매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입니다.

 

이를 화석연료인 석유로 환산시 약 5,460TOE(톤)의 에너지를 절약한 효과와 같으며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친환경에너지를 통해 연간 약 11,700톤의 CO2 감축으로 석유수입의 대체효과는 물론 온실가스 감축효과와 같습니다.

 

투자에 참여한 민간 사업자는 서울시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태양광 발전소 건설비용을 전액 부담하며, 발전을 통해 생산되는 전기를 한국전력에 판매한 수익을 얻게 됩니다.

 

서울시는 민간 사업자에게 사용하지 않는 시 공공기관의 유휴공간을 제공하여 임대수익을 얻게 되어 시·민간 모두 수익창출은 물론 일자리를 늘리는 경제효과 뿐만 아니라 전력난 위기에도 일조하고 있다. 태양광발전소 부지의 임대기간은 최대 20년이며 이 기간에 시는 이곳 22개소에서 총 110억원의 임대료 수익을 얻게 됩니다.

 

공영차고지, 공공건물, 빗물펌프장, 주차장, 철도 역사지붕 등 설치가능한 유휴공간을 발굴하고, 태양광 발전소 건설을 위한 민간자본유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어 임대수익은 앞으로도 증가할 전망입니다.

 

민자태양광 사진

 

서울시는 향후에도 시에서 소유하고 있는 유휴공간뿐 아니라 국·공유 시설을 포함한 민간부분의 유휴공간도 확보하여 태양광 발전사업이 지속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 등 노력할 계획입니다.

 

민자 태양광발전소 설치는 전액 민간투자로 유휴공간에 설치되어 공공시설의 활용도를 높이고 임대료 수입으로 서울시 재정증가와 민간사업자 모두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시민들의 에너지 소비주체에서 생산의 주체로 변화될 수 있도록 대규모의 민자 태양광 발전소 건립과 병행하여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소규모 태양광 보급에도 노력할 것입니다. *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녹색에너지과
  • 문의 2133-3555
  • 작성일 2014-03-2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