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합동), 에너지절약 함께한다

수정일2014-03-31

 

서울시는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합동)와 함께 에너지 절약 실천문화 확산과 온실가스 배출저감 노력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하면서 저소득층의 에너지빈곤 탈출 지원에 나섭니다.  

 

서울시와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합동)는 27일(목) 박원순 서울시장과 안명환 총회장 등 예장합동 대표 노회목사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기후변화 대응 및 에너지절약 실천 확산을 위한 협약」을 체결합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합동)은 1912년에 세워졌으며, 산하 1만 2천여개 교회, 목회자 18,000여명, 선교사 1,800여명, 신자 약 320만명이 있는 대한예수교장로회의 대표적인 교단입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시와 예장합동은 지구온난화, 양극화, 고령화 등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많은 도시문제를 함께 풀어나가기 위해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 ‘사랑의 에너지 나눔’ 및 ‘마을공동체 회복’ 등 5개 테마에 대해 구체적으로 13개 상호 협력사업을 선정·공동 노력에 나섭니다.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합동교단 소속 각 교회는 교회별 에너지 절약 5~10% 절감목표를 정하여 절약 실천에 앞장서며, 신재생에너지 이용 확대, LED 조명 사용 등 에너지 이용 효율화 및 예배당의 적정 실내온도 유지, 대중교통 이용, 대기전력 차단 등 다양한 에너지 절약을 실천하게 됩니다.

 

또한 예장합동 소속 교회는 에코마일리지를 가입하고 그에 따른 인센티브를 활용하여 에너지빈곤층을 지원하며, 저소득층 에너지빈곤탈출 복지사업에 서울시와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상암 에너지드림센터에서 실시하는 신재생에너지 등에 대한 체험 교육 프로그램과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기울이는 다른 국제도시들과의 교류 활동을 통해 미래 세대를 위한 ‘그린리더 난빛수호천사’도 육성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난지도와 상암 일대를 중심으로 에너지 나눔, 마을공동체 운동 등 사랑마을네트워크 구축에 앞장서기로 하였습니다.

 

기후변화 대응 및 에너지 절약 운동이 널리 확산되기 위해서는 전 시민적인 협력과 동참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서울시는 이번 예장합동과의 업무협약과 공동 실천으로 에너지 절약 및 사랑마을 운동의 훌륭한 시범모델로 정착시켜 나가겠습니다.” *

 

▢ 추진개요

○ 일 정 : ’14. 3. 27 (목) 17:20 ~ 18:00

○ 장 소 : 서울시청 신청사 간담회장(8층)

○ 참 석 : 20명

- 서 울 시 : 박원순 서울시장, 기후환경본부장 등 관련 간부

- 합동교단 : 안명환 총회장 등 대표단 17명

 

‣ 합동교단 : 1912년 설립된 한국교회의 대표적 교단

‣ 규 모 : 교회 12,000여개, 교역자 18,000여명, 선교사 1,800여명, 신도 약 320만명

 

 

▢ 주요내용

○ 예장합동의 기후변화 대응 및 에너지절약 실천 확산 참여

○ 에코마일리지 인센티브 활용 에너지빈곤층 등 지원위한 에너지 복지사업 추진

○ 행복한불끄기, 난빛6분불끄기 등 에너지절약 실천운동 참여

 

▢ 진행순서

구분

시 간

진 행 내 용

 

업무협약

체결식

17:20~18:00(40')

시정협력 MOU 체결식

- 사회 : 녹색에너지과장

 

17:20~17:23(3')

참석내빈 소개

– 권성묵 목사(위원장)

 

17:23~17:27(3')

인사말씀

- 안명환 총회장

 

17:27~17:30(3')

인사말씀

- 박원순 시장

 

17:30~18:00(30')

MOU체결 및 기념촬영

- 간담회장(신청사 8층)

 

※ MOU체결 사전설명회 개최(15:00~16:00, 상암동 서울에너지드림센터)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녹색에너지과
  • 문의 2133-3555
  • 작성일 2014-03-3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