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시민청에서 '재활용 예술작품 전시회' 감상하세요.

수정일2014-03-11

폐자원을 활용한 재활용 예술작품 전시회 '쓰레기와 소풍가기'가 시민청에서 열립니다.

 

1회용컵, CD, 스티로폼, 버려진 옷 등 생활 주변에서 흔하게 접할 수 있는 폐자원을 활용한 재활용 예술작품 전시회 ‘쓰레기와 소풍가기’가 열립니다.

 

이번 전시회는 올해 첫 번째로 열리는 리사이클 아트 페스티벌 행사의 일환으로 작년 5월, 9월과 12월에도 리사이클 아트 페스티벌을 개최한 바 있습니다.

 

3.11.(화)부터 21(금)까지(17(월) 휴관) 10일간 진행되는 ‘쓰레기와 소풍가기’ 전시회는 쓸모없어진 폐품도 ‘재활용’과 ‘상상력’에 ‘환경에 대한 애정’을 가미해 예술작품으로 거듭남을 경험할 수 있으며, 서울시청 신청사 지하 1층 시민청 갤러리에서 진행됩니다.

이런 세상 살고 싶어

 

그 날

한

이런 세상 살고 싶어

그 날

여신

황새

평화의 탑

여신

황새

평화의탑

 

이번 전시회의 주재료는 버려진 1회용 컵, 스티로폼, 폐타이어, 헌옷 등으로 페이버폴(Paverpol)이라는 친환경물감으로 채색한 작품들 30여점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리사이클 아티스트 서진옥 작가는 시민들이 쓰레기를 줄이고(Reduce), 다시 쓰고(Reuse), 순환시킴으로써(Recycle) 보다 건강한 지구를 만들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전시회를 준비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3.15(토) 11:00~17:00에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재활용 예술작품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체험교실을 운영합니다.

 

체험교실은 1회에 20명이 참여(1회당 1시간, 총 5회)할 수 있으며, 3.13(목)까지 전화 및 이메일을 통해 선착순으로 참가자 신청 접수를 받습니다.

 

(접수:자원순환과 재활용사업팀, ☏.02)2133-3698, astroc@seoul.go.kr)

 

이번 전시회는 서울시가 시민들에게 자원 재활용의 중요성 등을 알리기 위해 기획한 “리사이클 아트 페스티벌” 중 첫 번째 행사이며 다가오는 6월, 8월 및 12월에도 행사가 이어질 예정입니다.

 

6월에는 광화문 희망 나눔장터와 연계하여 서울광장에서 자동차 및 자전거 등의 탈 것으로 생산되는 폐기물을 활용한 조형물을 제작 전시할 예정이며 8월에는 자치구 환경 사생대회 수상작 전시회를 시민청 B1층 갤러리에서 개최할 계획이고, 또 12월에는 정크 아트 공모전 수상작품 전시회가 신청사 1층 로비 공간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최홍식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재활용 예술작품을 통해 폐자원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상상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원의 순환과 재활용 문화가 확산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자원순환과
  • 문의 2133-3698
  • 작성일 2014-03-1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