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맛 좋은 아리수 안방까지 깨끗하게 전달한다

수정일2014-03-04

2015년까지 6개 정수센터에 오존처리와 숯으로 한 번 더 거른 고도정수처리시설이 100% 설치되어 서울 시민들이 더 맛있는 수돗물을 먹을 수 있게 됩니다. 현재 고도정수된 수돗물을 먹는 서울 시민은 4명 중 1명 꼴 입니다.

 

서울시는 급수와 관련하여 노후 상수도관과 1994년 4월 이전에 지어진 아파트 노후 옥내 공용배관을 ‘18년까지 교체하고, 고층아파트의 옥상물탱크를 없애고 직결급수로 전환하는 ‘고층아파트 직결급수’도 올해 2곳에 시범 도입해 청결과 안전성을 강화할 계획이며 수도요금 통합고지, 도로굴착 없는 밸브 교체 등 제도개선을 통해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고, 민원을 종합적·선제적으로 처리하는 ‘아리수 토털 서비스’도 3월부터 운영됩니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최고의 아리수, 최상의 서비스’를 2014년 정책목표로 세우고 이와 같은 내용의 「2014년 아리수 생산·공급·서비스 종합대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종합대책은 ▴원수 및 정수 수질관리 강화 ▴첨단 고도정수처리시설 100% 구축 ▴노후 상수도관 교체·아파트 노후 공용배관 중점 교체 ▴고층아파트 직격급수 시범 도입 ▴수도요금 통합고지 등 제도개선 ▴아리수 토털 서비스 운영 등을 주요 골자로 합니다.

 

좋은 재료가 좋은 음식을 만들 듯 깨끗한 아리수를 위해 수돗물 원수의 수질관리가 보다 꼼꼼해지고, 정수되는 각 단계별 수질관리가 강화됩니다. 기후변화에 따른 녹조류 발생 등 상수원 및 취수원의 원수 수질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수질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그동안 취수원 6개 지점에서만 시행하던 수질검사를 남한강(복포리, 신원리), 북한강(삼봉리, 진종리) 등 팔당호 유입 지점까지 늘려 총 10개 지점으로 확대합니다.

 

또, 신종 미량물질에 대한 실태조사를 강화하기 위해 기존 취수장과 정수센터에서 124개 항목에 대해서만 조사했던 것을 올해 미규제 화학물질 등 6개 항목을 추가해 총 130개 항목에 대해 조사하게 됩니다. 서울시는 조류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환경부보다 훨씬 강화된 수질기준을 적용해 자체적으로 ‘냄새경보제’를 운영하고 있으며 아리수 품질확인제를 통해 매년 30만 가구의 수도꼭지 수돗물 수질검사를 무료로 실시하는 등 공급과정의 수질도 철저히 관리하고 있습니다.

 

2010년 영등포아리수정수센터, 2012년 광암아리수정수센터에 고도정수처리시설이 완공되어 오존으로 처리하고 숯으로 한 번 더 거른 아리수기 생산, 공급 되고 있으며 올 연말까지 강북·암사(10월)·구의(12월)아리수정수센터에 추가 설치하고, ‘15년에는 뚝도아리수정수센터에 설치해 시 전역에 고도정수 수돗물을 공급할 계획입니다.

 

<고도정수처리시설 정수 과정>

고도정수처리시설

 

서울시는 맛 좋은 수돗물을 각 가정까지 배달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급수환경을 우선적으로 개선합니다.

1. 노후 상수도관 교체

올해 47㎞의 노후 상수도관을 교체하는 등 ‘18년까지 남아있는 노후 상수도관 476㎞를 전량 교체할 계획이며 올해 내용연수가 경과되는 상수도관의 노후상태를 평가해 최적의 상수도관망 조성을 위한 정비 기준을 마련하고, 체계적으로 관리·정비해 나갈 예정입니다.

 

2. 아파트 공용배관 중점 교체

1994년 4월 이전에 지어진 아파트 476단지, 총 27만 가구의 노후 옥내 공용배관을 ‘18년까지 교체할 계획으로 서울시내 총 주택의 60%를 차지하는 아파트의 급수환경이 개선되면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보다 많은 시민들이 양질의 수돗물을 공급받을 수 있게 됩니다.

 

이를 위해 현재 세대별 최대 20만원씩 지원해왔던 노후 공용배관 교체 공사비를 25만원까지 늘리고, 노후 공용배관을 교체한 아파트는 전 세대에 무료 수질검사 등의 혜택을 주고, 노후 세대배관도 교체토록 지원할 계획입니다. 공용배관과 세대배관을 모두 교체할 경우 공용배관 교체 공사비를 포함해 세대당 최대 80만원까지 지원합니다.

 

서울시는 총면적 165㎡ 이하의 단독주택, 330㎡ 이하의 다가구주택에 대해 노후 옥내급수관 교체 공사비를 50%까지 지원하는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하며 이 경우 단독주택은 최대 150만원, 다가구 주택은 최대 200만원까지 공사비를 지원받습니다.

 

고층 아파트의 옥상물탱크를 없애고 가압직결급수로 수돗물을 공급하는 ‘고층아파트 직결급수’는 올해 SH공사에서 시공한 15층 높이의 송파구 A아파트(5개동, 660세대)와 16~18층 높이의 동대문구 B아파트(3개동 492세대) 2개소에 시범 도입되며 서울시는 고층아파트 직결급수 시범 도입 사례를 분석해 앞으로 직결급수 도입 방안 등을 적극 검토할 계획입니다.

고층아파트 직결급수

현재 사용 중인 물탱크의 위생관리도 강화됩니다. 먼저 ’14.1.9. 서울시 수도조례 일부개정조례가 공포됨에 따라 올 7월 1일부터 일반건물에 설치된 소형물탱크 4,855개에 대한 청소가 의무화되고, 서울시는 수돗물 시민평가단과 함께 아파트 대형물탱크에 대한 관리도 철저하게 추진할 계획입니다.

 

각 가구에 따로 고지됐던 정기요금 및 체납요금 고지서를 합쳐 통합고지서를 올해 8월부터 통합 발부되고, 상수도관 밸브를 교체함에 있어 서울시가 자체 개발한 도로굴착 없는 밸브로 올해 500개소(밸브 구경 80~100㎜)를 교체, 설치해교통체증 해소 등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전국 최초로 민원이 접수되기 전부터 선제적으로 서비스하는 혁신적인 수돗물 민원서비스인 ‘아리수 토털(TOTAL) 서비스’를 3월부터 시행하며 아리수 토털 서비스는 민원이 접수되기 전 선제적 대응과, 민원접수 후 종합 대응 등 두 가지로 진행됩니다.

 

선제적 대응으로는 수도검침을 통해 수돗물 사용량을 파악한 뒤 전월에 비해 사용량이 급증한 가구를 확인한 후 해당 가구와의 사전통화를 통해 제사나 가족모임 등 수돗물 사용량이 급증한 이유를 문의한 뒤 별 이유 없이 사용량이 증가한 경우에는 사전 누수탐지를 실시합니다.

 

둘째 현장을 방문해 처리해야 하는 시민 불편 민원이 접수된 경우에는 민원접수 단계에서부터 다른 불편사항이 있는지 확인한 후 복합민원이 있는 경우 관련 담당자가 함께 출장해 한 번에 종합 처리합니다

 

시민이 요청한 민원을 처리한 뒤에는 현장에서 추가 불편사항을 체크한 후 처리 가능한 민원은 즉시 조치하고, 즉시 조치가 불가능한 경우에는 담당부서에 연계해 곧바로 처리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이런 과정을 거쳐 민원을 모두 해결한 후에는 간부들이 직접 해피콜(Happy Call)을 통해 결과를 확인하고 부족한 점을 개선하는 등 생산·공급·서비스 등 수돗물 전반에 대한 시민들의 만족도를 높일 계획입니다.

 

그동안 시는 아리수 토털 서비스의 조속한 정착을 위해 시민단체, 주부, 친절교육 강사 등을 초청하여 자문을 거쳤고 시민의견을 수렴했으며. 또 상수도사업본부 전체 간부 130명과의 워크숍 등 다양한 소통의 장을 통해 각계의 의견을 반영하는 등 효과적인 사업 시행을 위한 준비를 마쳤습니다.

 

또한 사업의 취지와 친절한 민원처리 방법에 대한 순회교육을 실시했고, 효율적인 아리수 토털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현장전문인 양성 교육과정을 신설 운영하는 등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혁신적이고 다각적인 노력을 계속해 오고 있으며, 이를 통해 수돗물에 대한 서울시민들의 만족도와 신뢰도를 높여갈 계획입니다.*

보도자료0304

<고도정수처리시설 정수 과정>

* 아리수 홍보관 바로가기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영관리부 홍보과
  • 문의 02-3146-1214
  • 작성일 2014-03-0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